실시간뉴스
HOME 사회
국회 앞 수소충전소 준공...수소택시 시범사업도 개시국회 충전소 약 70여대 충전 가능...올해 총 10대 수소택시 서울시 도로서 운행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세번째)와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세번째)이 10일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 충전소 준공식에서 기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 샌드박스 1호로 추진된 사업 수소 충전소가 10일 국회에 설치됐다.

또한 서울시는 이날부터 수소 택시 10대가 시내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여의도 국회 수소충전소가 문을 여는 직후 운행을 개시한 것이다.

국회충전소는 여의도 국회대로 변에 위치해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한다. 용량은 시간당 25kg이며 하루 약 70대를 충전할 수 있다.

현재 국회를 포함해 서울 3개, 전국 29개의 수소충전소가 있다. 정부는 2022년 수소충전기 310개, 2040년 1200개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 등 주요 내빈들이 10일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 충전소 준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실증특례 및 임시허가를 통해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해줌으로써 혁신을 촉진하는 유예제도다.

앞서 현대자동차는 도심 수소전기차 충전소를 규제 샌드박스 사업으로 신청했고, 지난 2월 규제특례심의위원회는 국회를 비롯한 3곳에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인허가부터 완공까지 모든 절차를 총 7개월 만에 완료했다.

산업부는 국회 수소충전소를 마중물로 삼아 수소충전 인프라를 조기에 확충하는 ‘수소충전소 구축방안’을 이달 말까지 수립·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오후부터 서울에서 수소택시 시범사업이 시작됐다. 올해는 2개 택시 업체가 5대씩 운영해 총 10대가 서울시내 도로를 누빌 예정이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 충전소 준공식에서 수소 택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후 산업부는 2022년 말까지 실제 도로 환경에서 총 20대의 수소택시를 운행함으로써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의 내구성과 성능을 검증하고 필요한 부분은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정부는 지난 1월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한 이후 각 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국회충전소가 대표적 성과의 하나이고 수소택시는 ‘달리는 공기청정기’로서 도심 미세먼지 저감과 함께 수소전기차 확산 및 산업 육성에 기여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구 위원장 및 소속 위원, 현대자동차 윤여철 부회장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