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사학스캔들’ 부인하던 日 아베, 문서조작 밝혀지며 대국민 사과“국민께 깊이 사죄, 신뢰회복 위해 전략 다할 것”…멀어지는 ‘최장수 총리’
자신을 향해 쏟아졌던 ‘사학스캔들’을 전면 부인하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의혹에 대한 문서조작 사실이 밝혀지자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공감신문] 자신을 향해 쏟아졌던 ‘사학스캔들’을 전면 부인하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의혹에 대한 문서조작 사실이 밝혀지자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이번 사과로 아베 내각의 총사퇴 요구가 거세지면서 ‘최장수 총리’를 노리던 아베 총리의 꿈이 멀어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학스캔들은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일본 극우성향 사학재단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에 연루되면서 지난해 처음 불거졌다.

사학스캔들은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일본 극우성향 사학재단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에 연루되면서 지난해 처음 불거졌다.

모리토모 학원은 2016년 초등학교 부지로 쓸 국유지를 평가액의 14% 수준에 매입했다. 감정가인 9억3400만엔(약95억원)보다 8억엔이나 싼 1억3400만엔(약14억원)에 사들였다.

일각에선 모리토모 측이 아베 총리 부부를 이용해 특혜를 얻은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실제로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는 모리토모 학원의 명예 교장을 지내는 등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가고이케 야스노리 모리토모 학원 이사장이 지난해 일본 국회 증언에서 아베 총리로부터 2015년 9월쯤 100만엔(약 1000만원)을 기부 받았다고 친분을 과시하는 발언을 하며, 국유지 헐값 매각에 아베가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시작됐다.

사학스캔들은 지난해 이맘때 일본 정국을 강타하며 아베 내각의 지지율을 한 달 만에 10%포인트 이상 떨어뜨렸다. 2012년 12월 아베 총리 취임 이후 낙폭이 가장 컸다.

특히 지난해 6월엔 사학스캔들로 인해 국회가 파행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아베 총리는 사학스캔들에 대해 ‘일방적 의혹’이라 일축했다.

사학스캔들은 지난해 이맘때 일본 정국을 강타하며 아베 내각의 지지율을 한 달 만에 10%포인트 이상 떨어뜨렸다. 2012년 12월 아베 총리 취임 이후 낙폭이 가장 컸다.

이 가운데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과 관련해 재무성의 문서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되며 아베 총리는 12일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조작된 문서는 아키에 여사의 이름이 사라졌고, '본 건의 특수성을 감안해'나 '학원에 가격을 제시하는' 등 모리토모 학원에 대한 특혜나 가격협상을 암시하는 문구도 삭제됐다.일본 정부의 해명에 따르면 문서 조작에는 재무성 일부 직원이 관여했고, 조작 최종 책임자는 당시 재무성 담당국장이었던 사가와 노부히사 국세청 장관이다. 사가와 국세청장은 전격 사임을 발표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문서조작 등으로 행정 전체에 대한 신뢰가 흔들린 데 대해 행정의 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일로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시선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전모를 규명하고, 모든 것이 규명된 단계에 신뢰회복을 위해 조직을 재건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은기 기자 | heg@gokorea.kr

    어두운 면은 밝히고, 밝은 면은 빛내는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