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하나금융그룹, 휴매니티 기반한 나눔문화 지속 실천평창 패럴림픽 지원 위한 이동 편의 차량-휠체어 전달 이어 인도네시아 봉사활동 진행

[공감신문] 하나금융그룹이 사람과 사랑, 사람을 중시하는 '휴매니티(Humanity)'에 기반한 나눔문화를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3월 5일부터 10일까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Hana Happy Class 인도네시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진행된 ‘Hana Happy Class 인도네시아’ 봉사활동

‘Hana Happy Class’는 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 대축제인 ‘모두하나데이’의 일환으로 2011년부터 꾸준히 진행해온 봉사활동이다.

‘휴매니티’에 기반한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열악한 학습 환경에 놓인 국내·외 학생들을 대상으로 컴퓨터 교육실 및 도서관 설치, 시설 보수, 학용품 제공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2015년 ‘Hana Happy Class 미얀마’를 시작으로 베트남, 중국, 캄보디아, 인도네시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글로벌 ‘Hana Happy Class’가 운영되고 있다.

이번 봉사활동은 지난 2월 ‘하나금융그룹 스마트 홍보대사’의 해외봉사 지역 인도네시아를 KEB하나은행 임직원이 다시 방문해 나눔의 연속성을 이어갔다.

KEB하나은행 임직원 30여명으로 구성된 이번 봉사단은 인도네시아 수카부미 지역 현지 초등학교를 방문해 직접 도서관을 건립하고 1850여권의 도서를 선물했다.

학교 앞 화단에 ‘Hana Garden’을 조성해 마을 주민들과 학생들이 직접 작물과 채소를 재배하고 식용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도 했다.

특히 초등학교 벽화봉사 및 문화교류 활동에 현지 주민과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함께 했다. 시혜자와 수혜자의 관계에서 벗어나 소통과 마음을 나눴다는 후문이다.

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 사회공헌부 관계자는 “이번 ‘Hana Happy Class’ 활동이 인도네시아 현지 아이들에게 더 좋은 환경에서 큰 꿈을 꿀 수 있는 발판이 돼주길 기원한다”며 “KEB하나은행은 ‘휴매니티’에 기반한 ‘함께 성장하는 금융’ 실현을 위해 사람이 중심이 되는 사회를 향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가겠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휴매니티’ 실천을 위해 지난 8일에도 대한장애인체육회에 장애인 관람객을 위한 이동 편의 차량 및 휠체어를 전달한 바 있다.

이번 기증은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휠체어 등 지원하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당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몸이 불편하신 분들을 위한 이동 서비스 개선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열리는 다양한 장애인 스포츠 대회를 후원하고, 어려운 가정환경으로 훈련에 매진하기 어려운 스포츠 꿈나무를 찾아 육성,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애인들이 희망을 꿈꿀 수 있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