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한파에 경제활동도 위축…2월 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로 내려앉아전체 실업자 126만명으로 2달째 100만명대 기록…비경제활동인구 전년대비 25만명 증가
지난달 취업자 수는 10만4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공감신문]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대로 집계되며 8년여 만에 최저치로 내려앉았다. 2월 전국에 휘몰아쳤던 한파와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데에 따른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보고 있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2월 취업자 수는 2608만3000명으로 전년대비 10만4000명(0.4%)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폭은 2010년 1월 1만명 감소 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취업자 수 증가 규모는 지난해 9월 31만4000명을 기록한 이후 3개월 연속 20만명대에 그치다가 지난 1월(33만4000명)에는 30만명대를 회복했다. 하지만 지난달 다시 한 달 만에 10만명대로 내려앉게 됐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실업자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됐던 숙박 및 음식점업의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만2000명(-1.0%) 줄어들어 9개월째 감소세를 이어나갔다. 다만 감소폭은 전월(-3만1000명)보다 축소됐다.

도매 및 소매업의 취업자 수는 9만2000명 감소하면서 2016년 5월(-9만4000명)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괜찮은 일자리로 평가받는 제조업의 취업자 수는 전년대비 1만4000명 늘어나는 것에 그치면서 전월(10만6000명)보다 증가폭이 크게 둔화했다.

자영업자의 수는 1년 전보다 4만2000명(-0.7%) 감소했다.

통계청은 한파와 중국인 관광객의 감소가 경제활동을 둔화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제조업과 농림업 취업자 증가폭이 둔화됐고, 도소매 감소폭이 크며 기저효과도 있다”며 “2월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경제활동이 전체적으로 위축된 경향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빈 과장은 최저임금 인상여파 작용여부에 대해 “추위로 이동성이 둔화하고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영향이 크다“며 ”최저임금과 관련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전체 고용률은 59.2%로 집계된 가운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8%로 전년대비 0.1%포인트 올랐다. 청년층(15~29세)의 고용률 역시 전년대비 1.0% 상승한 42.2%로 조사됐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26만5000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7만6000명(-5.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업률은 4.6%로 같은 기간 0.3%포인트 하락했다.

고용한파가 계속되고 있는 청년층의 실업률은 9.8%로 2013년 2월(9.0%) 이후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청년 실업자는 42만1000명으로 전년대비 11만6000명 감소했다.

청년들이 체감하는 실업률을 뜻하는 청년고용보조지표3은 22.8%로 1년 전보다 1.9%포인트 내려갔다. 반면 전체 연령층의 고용보조지표3은 12.7%로 같은 기간 0.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20만명에 달하는 공무원 응시인원이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되면서 청년 실업률은 다소 완화했다.

빈 과장은 “청년 고용상황이 다소 개선된 부분도 있지만, 지난해에는 2월 초에 있던 국가직 공무원시험 접수 기간이 올해 2월 말로 변경되면서, 이번 조사에서는 빠졌다”며 “공무원 응시인원 20만명 정도가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되면서 실업률이 하락한 것”이라고 밝혔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74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24만7000명(1.5%)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폭은 2015년 4월 27만4000명 이후 가장 큰 수준이다.

이 가운데 취업을 위해 학원·기관 수강생 등을 포함한 취업준비생은 67만2000명에 달했다. 1년 전보다 7만명(11.6%)이나 늘어난 것이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구직단념자는 1년 전보다 4만5000명 늘어난 54만2000명이었다.

    김다솜 기자 | kds@gokorea.kr

    많은 독자들과 공감할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