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여야 대립...‘탐욕의 표상 vs 정치보복’민주·바른미래·민평, 엄정 수사 촉구...한국당, 정치보복 규정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공감신문] 14일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백억대 뇌물수수 혐의를 포함한 20여가지 의혹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나머지 정당 간 반응이 상이하게 갈렸다.

한국당은 검찰의 이 전 대통령 집중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서 비롯된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불행한 일’로 규정하면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은 전직 대통령을 불문하고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 장제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결국 검찰 포토라인에 섰다”라며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본인의 페이스북에 “죄를 지었으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게 당연하지만, 복수의 일념으로 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 비리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 했나”라며 “MB처럼 (현 정권에게)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기재했다.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1년 새 두 전직 대통령이 나란히 서초동 포토라인에 서는 모양새가 됐다”며 “(이 전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고 전했다.

이어 “모두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역사의 비극이며, 한풀이 정치가 반복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탐욕의 표상’,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 등 거센 표현을 사용하며 이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 출석을 현대사의 비극으로 규정하고 진실규명을 요구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 순간까지 본인의 혐의에 대해 끝까지 반성과 사죄 없는 모습을 보인 것에 국민은 분노한다”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무능의 표상이라면 이 전 대통령은 탐욕의 표상으로 역사는 기록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 전 대통령이 말하는 ‘이번 일’이 ‘정치보복’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발언”이라며 “국민은 대통령의 부정부패가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검찰은 불법과 잘못을 명백히 밝혀야 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 없는 철저한 수사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 전 대통령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할 텐데 어제까지 측근을 통해 정치보복 주장을 반복했다”라며 “국민의 마음을 헤아린다면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사죄의 모습을 보인은 것이 도리고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역설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의 혐의가 제왕적 대통령제에서 비롯됐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MB는 검찰수사에서 모든 것을 털어 놓아야 한다’는 논평에서 “MB 검찰 출두는 MB의 불명예가 아닌 대한민국과 국민의 불명예”라며 “검찰은 성역 없이 철저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고개를 숙이고 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2분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후 포토라인에서 공식입장발표를 했다. 현재 본청 10층 1001호실에 마련된 특별조사실에서 본격적인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입장발표에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습니다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며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뼈가 담긴 발언을 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