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올해 A형간염 유행 주원인 ‘오염 조개젓’…예방수칙 권고질본,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익혀먹기, 비누로 손 씻기, 안전한 물 마시기 등 당부
A형간염 예방수칙 / 질병관리본부 제공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질병관리본부는 올해 A형 간염 유행의 요인을 오염된 조개젓으로 확인, 조개젓 섭취를 중지를 권고했다.

11일 질본에 따르면 올해 A형간염 신고건수는 1만 4214명(9.6 기준)으로 전년 동기 1818명 대비 약 7.8배 증가했다.

30~40대가 전체 신고 환자의 73.4%를 차지하며 남자가 7947명(55.9%)으로 여자에 비해 많고, 지역별 인구 10만명 당 신고건수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높았다.

이에 질본은 조치와 함께 2019년 A형간염 발생증가 원인에 대해 심층역학조사를 실시, A형간염 유행의 주원인이 조개젓임을 확인했다.

8월까지 확인된 A형간염 집단발생 26건 조사결과 21건(80.7%)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 수거가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결과 11건(61.1%)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이 중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5건은 환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에 있음을 확인했다.

질본이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24일까지 확인한 A형간염 확진자 2178명 중 270명을 무작위 표본 추출해 조개젓 섭취력을 조사한 결과, 42%에서 잠복기내 조개젓 섭취력을 확인했다.

8월 26일까지 신고된 A형간염 환자 1만2835명의 가족 접촉자 중 2차 감염률을 분석한 결과 334가구에서 2명이상 환자가 발생하여 가족내 2차 감염율은 2.65%로 추정했다.

또한 질본은 “올해 A형 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나 집단발생 후 접촉 감염, 확인되지 않은 소규모 음식물 공유에 의한 발생도 가능하므로 이에 대한 적극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한예방의학회, 대한감염학회, 한국역학회, 역학조사전문위원회 전문가들은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A형간염 예방 및 전파 차단을 위해 국민들이 준수해야 할 A형간염 예방수칙을 다음과 같이 권고했다.

▲A형간염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 ▲조개류 익혀먹기 ▲요리 전, 식사 전, 화장실 다녀온 후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안전한 물 마시기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 먹기 ▲A형간염 예방접종

오염된 조개젓 제품에 대한 정보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품안전나라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질본 감염병포탈을 통해 A형간염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질본은 A형간염 예방 및 관리 강화를 위해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 관리대책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