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국방부 직원 채용비리 의혹' 구체적인 내용 공개“공공부문 채용비리는 청년들 절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는 일”

[공감신문] 국방부 직원 자녀들의 채용비리 의혹으로 논란이 큰 가운데,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이철희 의원(비례대표)은 군인공제회C&C에서 저질러진 국방부 직원 자녀들의 채용비리를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방부의 관리·감독을 받는 군인공제회C&C에 국방부 직원 자녀들이 이해할 수 없는 방식으로 채용됐다는 점에서 의혹이 짙다.

최근 국방부 직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으로 논란이 큰 상태다.

첫 번째 의혹이다. 139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군인공제회C&C에 입사한 A씨는 아버지가 현재 국방부 5급 사무관으로 재직 중이다. A씨의 아버지는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실과 국방전산원 등에서 근무했는데 이 부서는 국방 정보시스템 유지보수 사업을 관장하는 군인공제회C&C와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다.

군인공제회C&C는 2013년 A씨 채용 당시 서류심사 기준을 사전에 정하지 않고 접수 마감 이후 정하면서 결과적으로 A씨에게 유리한 기준을 만들었다.

‘학력/본인소개’에서 통상 10점이었던 등급 간 배점 편차를 15점으로 설정했고 심사위원 전원은 A씨에게 만점을 줬다.

당시 심사위원은 234명의 서류를 3시간 30분 만에 심사했는데, 이는 심사위원 1인당 1분 이내에 약20쪽에 달하는 서류를 검토하고 채점표에 결과를 기입한 셈이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로 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심지어 서류평가 차순위자가 OA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없는 것으로 0점 처리해 서류심사에서 탈락시킨 정황도 포착됐다.

‘학력/본인소개’의 평가기준을 기존 평가기준으로 적용했거나, 차순위자의 OA자격증 점수가 감점되지 않았다면 A씨는 서류심사에서 불합격 했을 것이다.

채용비리는 청년들을 절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는 일이라는 평가다. 사진은 서울 중구 서울시 청년 일자리센터에서 청년들이 스터디를 하고 있다.

두 번째 채용비리 의혹이다. 국방부 4급 서기관 출신으로 전직 군인공제회C&C 임원을 아버지로 둔 B씨는 아버지가 임원으로 재직 중이던 2013년 채용됐다.

당시 군인공제회C&C는 채용공고에 ‘영어능력자 우대’라고 적시했지만 어학성적을 지원 자격으로 삼지 않았다.

하지만 서류 심사 시 이를 점수화해 어학성적을 제출하지 않거나 일정 점수 미만인 지원자에게 0점을 줘 합격권 진입이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특히 B씨가 유효기간이 지난 성적표를 제출했는데도 0점이 아닌 30점의 점수를 부여했다. 뿐만 아니라 대학원 수료자인 B씨에게 졸업자와 똑같은 점수를 부당하게 줬다. ‘학력’과 ‘공인어학능력시험 성적’ 기준을 정상적으로 적용해 평가했다면 B씨 역시 탈락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이철희 의원은 “공공부문의 채용비리는 청년들을 절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는 일”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현대판 음서제’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와 군인공제회에 채용비리를 근절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구체적인 정황을 파악한 국방부는 A씨와 B씨의 채용 과정 전반에서 부당하게 업무처리를 한 당시 인사담당자를 경찰에 수사의뢰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