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외교부, 美 국무장관 트위터 경질에 남북·북미대화 ‘촉각’강경화 장관 “긴밀한 공조 가능 기대”...당국자 “美 외교수장 교체, 큰 문제 안돼”
렉스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공감신문] 지난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공개적으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하면서 외교부가 한미공조와 남북문제 해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외교부는 미국 내 대화파인 틸러슨 장관이 물러나고 강경파인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신임내정자로 꼽힌 데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실제 미국은 사전에 국무장관 교체 소식을 우리정부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급작스러운 통보와 달리 외교부 내에서는 미국 외교수장 교체가 한미관계, 남북대화·북미대화 등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견이 팽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그간 폼페이오 국장이 국가정보원 카운터파트로서 대북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와 함께 발을 맞춰왔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폼페이오 국장은 양국 정보기관 간 중요한 라인이었다는 평이 많다.

14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14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에게 “급작스러운 변화지만 향후 한미 의견 조율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그간 긴밀하게 공조해 왔으니 새 내정자와도 긴밀히 일을 해나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전날 외교부 당국자는 “예단하기 어렵지만 CIA는 국정원의 카운터파트니 폼페이오 국장은 현 상황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대화파, 강경파를 떠나 현재 벌어지는 상황을 인지하고 우리와 협력해왔기에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반드시 틸러슨 장관이 대화파라고 해서 현 국면에 유리한 건 아니다”라며 “매일 트럼프 대통령을 독대하면서 대북조언을 하는 사람이 신임 국무장관이 되는 것이니 우리에게 불리한 점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상들이 결정한 후 상의하달식으로 국면이 전개되고 있기에 국무장관 교체가 현 정세에 큰 변수로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중앙정보국(CIA) 국장

미국 내에서도 틸러슨 장관 대신 폼페이오 국장이 내정된 사실이 대북협상에 더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14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는 에이브러햄 덴마크 전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 발언을 인용해 “폼페이오 국장이 국무장관으로 대통령을 대신한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고, 대통령이 이런 위상을 뒷받침해줄 수 있다면 틸러슨 국무장관보다 더 신뢰 가능한 협상가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RFA는 “협상가로서 가장 중요한 자질은 상대방에게 지도부를 대표한다는 신뢰감을 주는 것”이라며 “틸러슨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가지 문제에서 다른 견해를 갖고 있었다는 것이 공공연하게 알려져 이상적인 협상가는 아니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3일 본인의 트위터에 올린 미국 국무장관 교체 통보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마이크 폼페이오 CIA국장이 새로운 국무장관이 될 것이며 그는 멋지게 일을 해낼 것”이라며 “그간 렉스 틸러슨 장관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며 공개 경질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