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지난달 '가계 부채' 증가 규모 둔화…2015년 이후 최소 수준‘부동산 조이기’ 정책에도 서울 주택매매 호조로 주택담보대출은 증가세 지속
가계 빚 증가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공감신문] 가계 빚의 증가세가 다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전체 가계빚 규모는 최근 4년 새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1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 2월 1·2금융권의 가계대출은 3조3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같은 증가 규모는 전년 동월대비 3조5000억원 축소된 것이다.

2월 가계대출은 2015년 4조4000억원에서 2016년 5조4000억원, 2017년 6조8000억원으로 해마다 커지다가 올해 들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지난달 가계대출은 은행권에서 2조6000억원, 제2금융권에서 7000억원 증가하며, 증가규모는 각각 4000억원, 3조1000억원 축소됐다.

올해 1~2월 증가폭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조4000억원 축소됐다.

올해 1월까지 합치면 1·2금융권의 증가 규모는 8조4000억원이다. 지난해 1~2월 증가폭이 9조8000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올해 증가세는 1조4000억원 둔화한 것이다.

이 같은 증가폭의 둔화는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지난달에는 설 연휴까지 있어 상여금 지급에 따른 대출수요 감소효과도 발생했다고 금융당국은 설명했다.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은행권의 월별 가계대출 증가세는 지난해 1월 1000억원 이후 1년 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잔액은 지난해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이후 급속도로 증가하다가 지난달 8000억원으로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기타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해 3월 4000억원 이후 최소 수준이다.

다만 부동산시장의 자금줄을 조이는 정부의 정책에도 불구하고 주택담보대출은 여전히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73조2000억원으로, 한달 전보다 1조8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월 1조3000억원 증가한 것보다도 폭이 더 확대된 것이다.

이에 대해 한은은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주택 매매가 호조세를 띤 결과라고 분석했다. 다만 정부 가계대출 정책의 영향을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평을 내놨다.

금융당국은 선제적인 가계부채 관리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2015~2017년 같은 기간 가운데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미뤄볼 때, 전 금융권에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올해는 금리상승에 따른 가계부담 증가와 주담대 규제에 따른 신용대출 및 자영업자 대출 증가 등이 우려됨에 따라 선제적인 가계부채 관리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대책의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이행하고, 가계부채의 질적구조 개선 노력 지속 및 취약·연체차주 지원강화 등을 통해 금리상승 위험 요소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신용대출, 개인사업자 대출 등 가계부채 취약부문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점검도 강화할 방침이다.

    김다솜 기자 | kds@gokorea.kr

    많은 독자들과 공감할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