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구글, 6월부터 가상화폐 관련 온라인 광고 금지IMF 크리스틴 라가라드 총재도 "가상화폐, 악용될 가능성 있어" 경고
구글이 가상화폐 관련 광고를 오는 6월부터 금지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공감신문] 온라인 광고 시장에서 압도적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는 두 기업, 페이스북과 구글이 모두 가상화폐 관련 광고를 금지하고 나설 전망이다.

블룸버그통신 등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관련 광고 금지 조치에 이어 구글도 오는 6월부터 가상화폐, 신규가상화폐공개(ICO) 관련 온라인 광고를 금지하기로 했다.

구글은 또한 바이너리 옵션 등의 파생 금융상품 광고도 금지할 예정이다. 현재 구글에서 '비트코인 구매(buy bitcoin)'와 '바이너리 옵션' 등 키워드로 검색을 할 경우, 검색 결과 상단에 4개의 광고가 게시된다.

페이스북도 구글에 앞서 지난 1월 가상화폐 관련 광고를 전면금지하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pixabay/cc0 creative commons]

구글의 이번 결정은 '나쁜 광고(bad ads)' 연례 보고서 배포와 함께 이뤄졌다. 구글은 이 보고서에서 작년 웹사이트 내 32억 개의 광고를 제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제거한 17억 개에 비해 폭증한 수준이다.

구글과 함께 온라인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페이스북도 지난 1월 말 바이너리 옵션, ICO, 가상화폐 등 오도되고 기만적인 판촉 관행과 자주 연관되는 금융상품 및 서비스 광고를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도 가상화폐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국제통화기금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는 13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가상화폐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를 전했다.

그는 전날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가상화폐의 어두운 면을 언급하면서, 테러나 자금세탁에 가상화폐가 이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러한 위협을 해결하기 위한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IMF가 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어떤 국가도 홀로 이 문제를 처리할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커지는 가상화폐 자산 부문에 대한 해법 마련을 돕기 위해 토론해야 할 상황"이라 설명했다.

아울러 가상화폐 관련 위험을 해결할 방안도 게시글을 통해 제시했다.

그가 제시한 해결 방안은 ▲각국 간 동일 규정 적용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소비자 보호책 집중 ▲신속한 의심 거래 판별을 위한 생체인식·인공지능·암호학 채택 등이다.

 
    차주화 기자 | cjh@gokorea.kr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공감을 이룰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