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산업현장 질식사고, ‘봄철’에 가장 위험…사망률, 일반재해 50배4월부터 밀폐공간 질식재해 예방감독 실시…원청, 밀폐공간 작업관리 실태 중점 점검
지난달 제주 서귀포시 하수중계펌프장에서 맨홀 배관 교체작업 중이던 인부 5명이 질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공감신문] 산업현장에서 일어나는 질식재해는 기온이 급격히 오르는 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정부는 이에 대한 예방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1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3~2017년 4년간 발생한 질식재해 107건 중 31.8%(34건)이 3~5월 사이에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겨울철(12~2월) 30건, 여름철(6~8월) 25건, 가을철(9~11월) 18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봄철 질식재해의 절반가량(46%)은 맨홀·오폐수 처리장·축산분뇨 처리장 등에서 발생했다.

지난해 8월 경기도 화성시 도로 맨홀에서 근로자 2명이 질식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처럼 유난히 봄철에 질식재해가 많이 발생하는 것은 동절기가 끝난 뒤 유지보수작업이 많이 이뤄지기 때문이라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또 기온이 급격히 상승함으로 인해 밀폐된 작업공간에서 유기물 부패 등으로 인한 유해가스가 많이 발생하는 것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고용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질식재해로 인한 재해자는 177명에 달하며, 이중 93명이 사망했다. 질식재해 사망률은 52.5%로 여타 일반 사고성 재해 사망률(1.2%)보다 50배나 높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밀폐공간 질식 재해 예방 대책’을 마련, 추진하기로 했다.

맨홀·반응탱크·오폐수 처리장·음식물 처리시설·축산분뇨 처리시설 등의 밀폐공간은 적절한 환기가 이뤄지지 않아 산소가 부족하거나 유해가스가 차 있을 위험이 높다.

고용부는 먼저 이달부터 밀폐공간 보유 사업장을 대상으로 질식재해 예방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다음달부터는 예방감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협력업체 노동자 유해가스 중독 사망사고가 일어난 포스코 포항제철소 현장

특히 지난 1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협력업체 노동자 유해가스 중독 사망사건을 계기로 이번 감독에서는 원청의 밀폐공간 작업관리 실태에 대한 점검이 중점적으로 이뤄진다.

소규모 사업장에 대해서는 안전보건공단이 질식 재해 예방 지도를 하고, 유해가스 측정기와 환기설비와 같은 질식재해 예방장비를 대여해주는 방안도 추진된다.

박영만 산업예방보상정책국장은 “산소결핍이나 유해가스는 눈에 보이지 않아 이를 간과하고 밀폐공간에 들어갔다가 수초 내에 의식을 잃고 사망에 이를 위험성이 크다”며 “예방만이 유일한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