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야당 역할 무엇인지 통렬하게 깨달아... 뼈아픈 반성해”
상태바
황교안 “야당 역할 무엇인지 통렬하게 깨달아... 뼈아픈 반성해”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9.1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서울역 광장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 할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조국 사태는 문재인 정권 시대에 우리 야당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국민들께서 야당에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통렬하게 깨우쳐 줬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까지 우리 야당은 그런 역할을 충분히 해내지 못했다는 뼈아픈 반성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현 정권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 조국 사태 전과 후가 다르듯이 저희 자유한국당도 조국 사태 이전과 이후가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저녁 6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한다. 마음으로 함께해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2일 오후 6시 서울역 1층 대합실 인근에서 '조국 임명, 철회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피켓을 들고 1시간가량 홀로 시위를 펼쳤다.

오가는 시민 중 일부는 '조국 임명 철회하라', '문재인은 하야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한편, 이와 별도로 한국당 조경태·정미경 최고위원도 이날 오후 6시 광화문에서 1인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