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의원 “최근 2년간 가계자금 대출 연체자 27% 급증”
상태바
박완수 의원 “최근 2년간 가계자금 대출 연체자 27% 급증”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9.17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자금 연체자 수 신용대출 29%, 주택담보대출 20% 증가
자유한국당 박완수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문재인 정부 들어 최근 2년간 가계자금 연체규모와 연체자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완수 국회의원은 17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박완수 의원에 따르면 최근 2년간 1금융권 가계자금대출(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총액이 지난 2016년 말 기준 616조447억원에서 2018년 말 기준 712조639억원으로 16%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신용대출 잔액은 2016년 174조2013억원에서 2018년 218조4547억원으로 25% 가량 급증했고, 주택담보대출 잔액도 2016년 441조8434억원에서 2018년 493조6092억원으로 2년 만에 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계자금 연체 잔액과 연체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자금 대출의 연체잔액은 2016년 1조5823억원에서 2018년 1조8394억원으로 16%가량 증가했고, 연체자 수도 2016년 5만4234명에서 2018년 6만9092명으로 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자금 대출 가운데, 비교적 고금리 적용을 받는 신용대출의 연체잔액의 경우, 7237억 원에서 9322억 원으로 29%가량 급증했고 연체자 수도 4만5945명에서 5만9183명으로 29%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잔액은 2016년 8586억원에서 2018년 9072억원으로 6%가량 증가했고, 연체자 수는 8289명에서 9909명으로 2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완수 의원은 “현정부 들어 가계부채를 잡겠다고 여러 대책들을 내놨지만 신용대출 연체자 수와 연체 잔액이 2년 전과 비교해서 각각 29% 폭증하는 등 결과는 참담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 대출규모의 증가 추이와 차주 수 등을 고려할 때 비교적 소액 신용대출 등이 급증했고, 이것은 서민의 고통으로 봐야한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소득양극화가 갈수록 악화되면서 서민의 가계빚 부담은 가중될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 등 사실상 실패한 경제정책을 전면 수정하고 가계부채 개선책도 함께 내놔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