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 농장, 돼지 시중에 유통되지는 않아
상태바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 농장, 돼지 시중에 유통되지는 않아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9.1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복기' 기간 돼지 수백마리 출하했지만 유통단계서 중지
17일 인천시 서구 가좌동 도축장 계류장에 소독약이 살포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과 관련, 해당 농가는 질병의 ‘잠복기’로 추정되는 기간에 돼지 수백마리를 출하했지만 시중에 유통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해당 파주 농장의 가족 농장에서는 지난 9일 돼지 62마리를 경기도 김포시의 도축장으로 보내 도축했다.

이후 납품을 위해 포장한 뒤 가공장에서 보관하던 중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되면서 경기도에서 유통을 중지했다.

농장은 또, 지난 15~16일에도 인천 소재 도축장에서 136마리를 도축해 인천 가공업체에 보관했지만 질병이 확진되자 인천시에서 유통을 중단시켰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경기도와 인천시는 이 농장에서 출하한 돼지고기 198마리분을 이날 전량 폐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 전염병에 걸린 가축은 전량 살처분·매몰처리 된다. 도축장에서도 검사관의 검사 후 이상이 있으면 검사불합격 조치를 해 시중에 유통하지 않아 안심하고 돼지고기를 소비해도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