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권 민심 역주행 결정판은 '조국'"
상태바
황교안 "문재인 정권 민심 역주행 결정판은 '조국'"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9.1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정신 차리고 꿈에서 깨어나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은 정신 차리고 제발 꿈에서 깨어나야 한다. 문재인 정권 민심 역주행의 결정판은 바로 조국"이라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현실 인식부터 국정운영까지 우리 국민과 전혀 다른 세상에 혼자 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검찰의 계속된 수사로 조국과 그 일가의 비리, 정권 실세들의 권력형 비리까지 낱낱이 밝혀지고, 조국이 직접 증거인멸 범죄에 개입한 정황까지 드러났다"며 "지금이라도 파면하고, 수사외압과 수사 방해를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분노와 저항의 불길이 청와대 담장을 넘기 전에 잘못된 꿈에서 깨어날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민은 IMF 때보다도 더 힘들다고 절규하는데 대통령은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가짜뉴스를 만들고 혼자서 정신 승리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외교·안보에서도 뚜렷한 성과를 보인다고 했는데 북한이 올해 열번이나 미사일과 방사포를 쏘고, 한미동맹 무너뜨리면서 한미일 공조 깨뜨린 게 뚜렷한 성과라는 것이냐"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 순방길에 외교부 장관과 청와대 안보차장이 공개적으로 싸움판을 벌였는데 이게 정상적인 나라가 맞느냐"며 "무능하고, 무책임하고, 오만방자한 외교·안보라인을 즉각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