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주택금융공사 ‘한부모전세자금대출, 출시 132일...계약은 33건"
상태바
성일종 "주택금융공사 ‘한부모전세자금대출, 출시 132일...계약은 33건"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9.2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5월 10일 출시 후 9월18일까지 가입자 수 33명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충남 서산·태안)은 20일 “주택금융공사가 2019년 5월 10일부터 시행 중인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의 계약자가 132일 동안 33건에 그치는 등 실적이 매우 부진하다”고 밝혔다.

주택금융공사는 2019년 5월 10일, 한부모가족을 위한 전세자금대출인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을 출시했다.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은 미혼모 가정이나 조손 가족 등 한부모가족에게 대출심사 요건을 완화하고, 한도도 기존 전세대출보다 10% 포인트 올린 ‘임차보증금의 90%’로 확대한 상품이다. 또한 대출 금리는 최대 0.25% 포인트 우대하고 보증료는 0.1% 포인트 깎아주는 등 여러 혜택이 함께 주어진다.

그러나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은 출시일인 2019년 5월10일부터 최근 9월 18일까지 전국적으로 33건의 계약에 그쳐 보증금액도 23.9억원으로 실적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일종 의원은 이에 대해 “처음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이 출시되었을 때부터 주택금융공사 및 하나은행의 홍보가 부족하거나 전무하다보니 5개월 동안 가입자가 33명에 그치고 5개 지자체에서는 가입자가 0명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택금융공사는 하나은행이 지원대상자에게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을 적극적으로 추천할 수 있도록 하는 유인책 마련에 힘써야 하며, 실제 한부모 가정과 많이 접촉하고 있는 한부모가족지원센터 및 관련단체에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