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번 주부터 대정부질문 시작
상태바
여야, 이번 주부터 대정부질문 시작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9.22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민생·개혁과제 부각...한국·바른미래, '조국 파면' 공세 강화
대정부 질문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국회는 이번 주부터 대정부질문을 시작,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여야의 치열한 대립이 예상된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대정부질문은 오는 26일 정치 분야를 시작으로 27일(외교·통일·안보), 30일(경제), 10월 1일(사회·문화)까지 나흘간 펼쳐진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정국'을 끊어내고 '민생·정책 정당' 면모를 부각하고, 제1·2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제2의 조국 청문회' 공세를 벼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민생과 개혁에 방점을 찍고 대정부질문에 임할 방침이다. 일단 정책 질의에 최대한 집중하며 조국 장관을 향한 공세에 집중할 보수 야당과 차별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조국 장관을 향한 보수 야권의 거센 '파면 공세'가 예고된 만큼 민주당은 '조국 지키기'를 위한 방어 전략도 고심 중이다.

한국당은 대정부질문 현장을 '조국 청문회 2라운드'로 삼고 있다. '조국 후폭풍' 속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로 내려간 만큼 '조국 때리기'의 고삐를 더욱 죄겠다는 전략이다.

한국당은 검찰 수사로 새로운 사실관계가 제기되고 있는 조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사모펀드 의혹에 화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은 대정부질문에서 조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며 '무시 전략'을 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에 대한 공세는 물론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를 부각하는 '투트랙' 전략도 마련했다.

한편, 여야는 내달 2일 시작하는 국정감사에서도 조 장관에 대한 난타전이 예상된다.

민주당은 '조국 증인' 일색인 국감은 정쟁용 공세일 뿐이라며 '민생 국감'을 내세우고 있다.

한국당은 '조국 국감'으로 만들겠다고 공언하며 각 상임위원회에서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쟁점화하기 위한 증인을 대거 신청하겠다는 입장이다.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증인에 대한 출석 요구서는 7일 이전에 송달돼야 한다. 증인 합의 '데드라인'이 점점 가까워지는 시점에서 증인 채택 여부를 둘러싼 여야 대립은 더욱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