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소독 우려..."태풍 지나가면 원점에서 대대적 소독"
상태바
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소독 우려..."태풍 지나가면 원점에서 대대적 소독"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09.22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돈 농가, 지자, 농협은 비 그치면 소독작업 실시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 기해달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파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결과와 예방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과 관련, “태풍이 지나가고 나면 원점에서 다시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22일 농식품부는 전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태풍 타파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국내 양돈업계가 비상 상황인 가운데 17호 태풍 ‘타파’까지 북상하면서 축사 소독에도 비상등이 켜진 상황이다. 

김 장관은 “비가 많이 오면 소독약과 생석회 등이 모두 씻겨나간다”며 “양돈 농가와 지자체, 농협에서 비가 그치면 곧바로 소독작업을 실시할 수 있도록 사전에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농업인들에게는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 축사 내부 소독을 지속해서 실시하고 돼지 건강 상태도 꼼꼼히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 식품부에서 열린 '제 17호 태풍 타파 및 아프리카 돼지열병' 대응상황 점검 영상회의

김 장관은 “모든 농업 관련 기관은 태풍 피해에 대처할 수 있도록 비상 근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태풍 이후에는 피해 상황을 조속히 파악해 응급복구 지원을 빠르게 해달라”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 파주에서 17일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이후 21일 밤 11시 기준으로 파주와 연천 일대 7개 농장에서 돼지 1만3643두가 살처분·매몰됐다. 

농식품부는 남은 연천지역 1개 농가에 대한 매몰작업은 이날 완료할 예정이다.

또, 경기도 파주와 연천, 포천, 동두천, 철원, 김포 등 6개 시군에서는 소독 차량 66대가 동원돼 소독작업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