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日위안부는 매춘’ 발언에 연세대 총학 ‘강력 대응’ 예고
상태바
류석춘 ‘日위안부는 매춘’ 발언에 연세대 총학 ‘강력 대응’ 예고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09.2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 교수 수업 중 발언들 강력히 규탄...가능한 모든 대응 준비, 추가 피해 사례 제보 받아”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연세대 총학생회가 강의 중 ‘日위안부는 매춘’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강하게 규탄하며 전면 대응을 예고했다.

연세대 총학은 페이스북에 '류석춘 교수 발전사회학 수업 중 발생한 발언에 대한 총학생회의 긴급 공지'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해 "류 교수의 수업 중 발언들을 강력히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총학은 "23일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 사안에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이어 "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을 들은 학우들의 제보를 부탁드린다. 언론에 노출된 문제 발언을 포함해 추가적인 피해 사례가 있다면 제보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연세대도 학교 차원에서 류 교수의 징계 여부를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세대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필요할 경우 절차에 따라 처리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세대 정관은 '직무의 내외를 불문하고 교원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에 대해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처분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춘부와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는 학생 질문에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답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