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도시바 반도체 매각, 中승인 지연으로 2차 시한 넘길 가능성 커져13일까지 중국 상무부 승인 나와야 하지만 아직 소식 없어…도시바, 매각 계속 추진할 계획
중국 당국의 승인 지연으로 도시바 반도체 사업 매각이 2차 시한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공감신문] 일본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사업 매각이 또다시 예정된 시한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13일로 예정된 중국 당국의 승인이 12일인 현재까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12일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도시바는 반도체사업 부문인 도시바메모리의 매각 계약을 완료하기 위한 시한을 오는 5월 1일로 잡았다. 이를 지키기 위해서는 이달 13일까지 중국 상무부의 승인이 나와야 하나 현재까지 관련 소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바가 중국 승인을 필요로 하는 것은 중국이 반도체 수요가 높은 국가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메모리 매각안은 한국,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브라질, 필리핀, 대만 등 7개국으로부터 모두 승인을 받았으나 중국 심사만 통과하지 못했다.

복수의 소식통은 SK하이닉스가 일본 반도체 사업 분야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에 대해 중국 측이 우려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승인을 지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복수의 소식통은 중국이 승인을 지연하는 이유는 SK하이닉스가 일본 반도체 사업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을 우려해서라고 밝혔다.

앞서 도시바는 SK하이닉스, 베인캐피털을 포함한 한미일 연합에 반도체 사업을 2조엔(한화 약 20조원)에 넘기기로 합의하고, 지난달 31일을 1차 시한으로 잡은 바 있다. 하지만 이도 중국 당국의 미승인으로 불발됐다.

2차 목표로 잡은 13일이 하루 전이지만 중국 당국에서는 어떤 진전도 나오지 않고 있다. 상무부 역시 추가 정보를 요청한 것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도시바는 반도체 매각을 계속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도시바 측은 중국 승인이 며칠 늦게 나오더라도 5월 1일 시한은 지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 상무부 관료들은 도시바를 상대로 반도체 가격 동결, SSD(솔리드 스테이트 디스크), 반도체 메모리 사업 분리 등의 조건을 제시할 수 있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매각이 불발돼 재협상이 시작되더라도 도시바는 자금 측면에서 이득을 볼 수도 있다. 앞서 도시바가 타결한 매각 가격은 187억 달러(2조엔)였지만 현재는 220~240억 달러에서 재협상을 시작할 수 있는 것.

일부 도시바 주주들은 '매각 가격이 너무 낮게 책정됐다'며 상장이나 재협상 등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자금난에 시달려온 도시바는 반도체 매각 자금을 긴급 수혈해 3월 말 상장 폐지 위기를 피하려 했으나, 지난해 12월 6000억엔 증자에 성공하면서 급한 불을 끄게 됐다.

블룸버그는 도시바로서 베인케피털 연합과의 합의가 무산될 경우, 최소한 세 가지 선택지를 갖게 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제안한 세 가지는 협상안 재조정, 반도체 사업 성장, 반도체 사업 유지 등이다.

도시바가 자금 상황에 여유가 생기자 일부 주주들은 “도시바메모리 매각이 헐값에 진행됐다”며 “매각을 중단하고 상장(IPO)을 하자”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중국 당국의 승인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 국내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미국 퀄컴이 네덜란드의 NXP를 인수하는 사안도 2016년 9월 공식화됐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올해에야 승인이 떨어졌다”며 “이에 비춰보면 중국의 심사가 특별히 지연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