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이상 한파로 제철 맞은 꽃게 어획량 급감, 가격은 급등꽃게 매출 90%이상 떨어지면서 냉동 꽃게 판매량 증가

[공감신문] 제철을 맞은 꽃게의 어획량이 급감하면서 가격이 크게 오르고, 대신 냉동 꽃게의 판매량이 늘었다. 지난 겨울 이상 한파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제철을 맞은 꽃게의 어획량이 급감하면서 가격이 크게 오르고, 대신 냉동 꽃게의 판매량이 늘었다.

15일 이마트가 지난 1~12일 꽃게 매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 기간 8대 2 수준이던 생물 꽃게와 냉동 꽃게의 매출 비중이 1년 만에 완전히 뒤바뀌었다.

지난해 4월 이마트에서 생물 꽃게와 냉동 꽃게의 매출 비중은 각각 79.2%와 20.8%였으나, 올해 4월 생물 꽃게 비중은 11.3%에 그친 반면 냉동 꽃게는 88.7%로 높아졌다.

이는 올해 꽃게 어획량이 크게 줄면서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국내 주요 꽃게 산지 중 하나인 보령수협 경매 위판량 자료에 따르면 지난 1~12일 꽃게 위판량은 18t으로 22t을 기록했던 작년 동기보다 20%가량 감소했다.

지난해 4월 1~12일 꽃게 평균 경매 가격은 1kg에 2만9700원이었으나 올해 같은 기간에는 1kg에 3만3600원으로 13.1% 올랐다.

소매가는 산지 가격보다 더 높게 뛰었다.

지난해 4월 이마트에서 100g당 3950원이던 생물 꽃게 가격은 올해 4월에는 4580원으로 16% 상승했다.

생물 꽃게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 1∼12일 생물 꽃게 매출은 전년 대비 93.6% 급감했다.

생물 꽃게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 1∼12일 생물 꽃게 매출은 전년 대비 93.6% 급감했다.

이 기간 이마트에서 생물 꽃게를 구입한 고객도 93.8% 감소했다. 생물 꽃게를 구입한 고객은 지난해 8051명이었으나, 올해는 500명으로 떨어졌다.

생물 꽃게 대신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냉동 꽃게를 찾는 고객이 증가하면서 이마트의 4월 냉동 꽃게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92.2% 급증했다.

올해 생물 꽃게 어획량이 급감한 배경으로는 지난 겨울 한반도를 강타한 이상 한파가 지목된다.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관계자는 "올겨울 수온이 2도가량 낮아지면서 꽃게 유생이 제대로 성장하지 못해 어획량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꽃게 주산지인 인천 앞바다에서는 올겨울 기록적 한파로 2013년 이후 5년 만에 유빙(流氷)이 관측되기도 했다.

올해 생물 꽃게 어획량이 급감한 배경으로는 지난 겨울 한반도를 강타한 이상 한파가 지목된다.

서해수산연구소는 올해 봄어기 인천해역 전체 꽃게 어획량이 1200∼1700t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연평어장 어획량은 300∼420t로 예측됐다. 지난해 봄어기 어획량 602t과 비교하면 거의 반 토막이 난 것이다.

이상훈 이마트 수산팀 바이어는 "지난해 가을부터 꽃게 어획량이 감소하자 올해 봄에도 어획량 감소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지난해 9∼11월 가을 꽃게 150t을 사들여 냉동으로 비축했다"며 "올해는 물량이 줄어 가격이 크게 오른 생물 꽃게 대신 냉동 꽃게를 찾는 고객이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