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중기중앙회, 취업할 만한 중소기업 1만개 명단 공개한다지원자는 구직난에, 기업은 인력난에 시달리는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하겠단 목표

[공감신문] 중소기업중앙회가 청년들이 취업할만한 건강한 중소기업 1만개의 명단을 공개하기로 했다. 지원자는 구직난에, 기업은 인력난에 시달리는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청년들이 취업할만한 건강한 중소기업 1만개의 명단을 공개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청년 구직자 눈높이에 맞는 양질의 중소기업 기준인 '건강한 일자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기준에 맞는 중소기업 명단을 6월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최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신임 부위원장과 만나 "젊은이들이 정보가 없어서 중소기업에 못 간다는 이야기를 안 듣도록 하겠다"면서 이런 계획을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중소기업은 지원자가 없어서 인력난에 시달리고, 지원자는 정보가 없어 지원을 망설이는 문제가 있었다.

중기중앙회는 연봉 등 근로조건과 복지조건, 회사 재무상황 등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건강한 일자리 가이드라인을 세우겠단 계획이다.

중기중앙회는 연봉 등 근로조건과 복지조건, 회사 재무상황 등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건강한 일자리 가이드라인을 세우겠단 계획이다.

이번 방침은 심각한 실업난에도 중소기업 취업을 외면하는 청년 구직자에게 올바른 중소기업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청년 실업률을 낮추고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봉은 대졸 신입사원 초봉 기준으로 고용노동부와 중기중앙회가 선정해 발표하는 '청년친화 강소기업'의 연봉 중간치인 2500만∼3000만원을 기준으로 삼게 될 전망이다.

중기중앙회는 가이드라인이 마련되면 오는 6월 이 기준에 맞는 중소기업을 선정·공개한다.

연봉은 대졸 신입사원 초봉 기준으로 고용노동부와 중기중앙회가 선정해 발표하는 '청년친화 강소기업'의 연봉 중간치인 2500만∼3000만원을 기준으로 삼게 될 전망이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고용부와 함께 발표하는 청년친화 강소기업이 1100개가량 된다"면서 "이 기업을 포함해 청년들이 갈만한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를 축적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건강한 일자리 가이드라인'에 맞는 중소기업 명단을 1만∼1만5000개까지 늘리는 것이 목표다"면서 "이 사업으로 청년들의 중소기업에 대한 편견과 막연한 부정적 인식을 타파해 청년 실업난과 중소기업 인력난을 동시에 해결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