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갑질 논란 조현민 전무, 베트남서 급히 귀국...의혹 일부 부인"얼굴에는 안 뿌려"...예정보다 이른 귀국, 기자회견 열어 해명이나 사과할 가능성 높아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공감신문] 갑질 논란에 빠진 조현민 대한항공 전문가 15일 오전 베트남 다낭에서 급거 귀국했다. 현재 조현민 전무는 대한항공 광고를 대행하는 회사의 직원을 향해 물이 든 컵을 던졌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전무는 지난 12일 연차휴가를 내고 다낭으로 출국했다. 애초 다음주 초 돌아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물벼락 갑질' 논란이 확산하자 급히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보다 이른 귀국에 조 전무가 조만간 기자회견을 열어 갑질 논란을 공식적으로 해명하거나, 사과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이다.

조 전무는 공항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제가 어리석었다"고 사과하면서도, "얼굴에는 (물을) 안 뿌렸다"고 해명했다.

대한항공 측도 "수습책을 다각적으로 논의하며 향후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알린 상태다.

만약 조 전무가 갑질 논란을 사과할 경우, 언니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처럼 조 전무 역시 경영 일선에서 당분간 물러나고 자숙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한항공 일가의 갑질 논란이 거듭 발생하고 있다. 사진은 땅콩회항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

특히, 전날 조 전무로 보이는 인물이 직원을 심하게 질책하며 고성을 지르는 음성파일이 공개됐는데, 그 인물이 조 전무로 밝혀지면 논란은 더욱 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결국, 사태를 수습하지 않으면 대한항공 일가는 더 거센 비난을 받게 될 것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대한항공 사명과 로고를 변경해 달라', '조현민 전무의 갑질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는 등 대한항공에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청원이 거듭 오르고 있다.

경찰도 조 전무의 행동이 폭행이나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내사에 착수, 정식 입건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자와 임승헌 정치하는 편의점 알바모임 운영자 등이 최근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민중당 김진숙 서울시장 후보가 "노동자를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이 일상이 된 기업인들이 처벌받도록 해야 한다”며 조 전무를 서울중앙지검에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대한항공과 한진그룹 일가에게는 이미 '땅콩 회항'이라는 경험이 존재한다. 때문에 시간을 끌고 부담을 키우기 보다는 서둘러 사건을 서둘러 수습할 가능성이 높다. 이날 조 전무의 급거 귀국도 그 계획의 일환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현주 2018-04-15 15:24:43

    능력도 안되는게 부모잘만나 전무라고 달고 미친짖하는구나 대한항공은 대한항공쓰지말아라 창피하다   삭제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