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높은 주거비 탓'...1인 가구, 소득에 어울리지 않은 집서 거주1인가구 임차가능지수 53 불과, 3인가구는 133…“1인가구 증가 고려한 주택 정책 나와야”
1인 가구들이 높은 주거비 부담으로 인해 소득보다 못하거나 과도하게 비싼 집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감신문] 국내 1인 가구들이 주거비부담 탓에 소득보다 못하거나, 과도하게 비싼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이 15일 발표한 ‘임차 가능지수 및 분포도를 활용한 가구 규모별 부담의 측정’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1인 가구의 임차가능지수는 전국 평균 53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1인 가구의 주택 임차가능지수는 40, 비수도권은 74를 기록했다.

주택 임차가능지수는 0~200사이의 값으로 기준점 100 이상일 때 각 가구가 소득이나 재산 수준에 맞는 집을 빌릴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3인 가구의 주택 임차가능지수는 전국 평균 133으로 가장 높았다.

전체 1인 가구의 임차가능지수가 100 이하라는 것은 현재 주거비로 과도한 지출을 하고 있거나, 가구 형태에 어울리는 적정 면적보다 좁은 주거지에 살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혹은 지금은 적당한 면적과 임대료에서 거주하고 있지만, 계약시점보다 임대료가 올라 재계약을 하기는 어렵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1인 가구와 달리 3인 가구의 주택 임차가능지수는 전국 평균 133으로 1~4인 가구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3인 가구는 수도권(115)과 비수도권(160) 모두 기준점을 넘어서면서 소득이나 자산 대비 여유 있는 집에서 살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인 가구의 전국 평균 지수는 101을 기록하며 기준점을 상회했지만, 수도권만 놓고 보면 88로 100 이하였다.

4인 가구의 전국 평균은 121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각각 103, 151을 기록하면서 모두 기준점을 웃돌았다.

2012년 이후 2~4인 가구의 주택 임차가능지수는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상승하는 추세다. 저금리와 전반적인 전·월세 가격이 안정되면서 주택 임대비용 부담이 줄어든 영향이다.

반면 1인 가구는 2012년 50에서 2013년 64로 상승한 이후 2014년 다시 53으로 떨어졌다. 그 뒤로부터는 비슷한 추세가 계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이처럼 유독 1인 가구의 임차가능지수가 낮은 것은 임대주택에 대한 수요는 많지만 소득이나 자산은 이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1인 가구의 증가를 고려한 주택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2016년 기준 전체 가구에서 1인 가구의 비율은 27.87%로, 1~4인 가구 가운데서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이들의 자가 비율은 32.5%에 불과하다. 2~4인 가구의 자가 비중이 60%를 웃도는 것을 감안하면 매우 낮은 수준이다.

이처럼 1인 가구의 임대주택에 대한 수요가 넘쳐나다 보니 임대가격도 상승하는 것이다. 게다가 1인 가구는 2~4인 가구에 비해 자산이나 소득수준도 낮다.

민병철 주택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1인 가구의 경우 다른 가구에 비해 상당한 임차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1인 가구의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사회구조적 변화를 고려해 정책적 관심의 대상이 바뀌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