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태국 신년축제 ‘송끄란’, 음주 교통사고로 사망자 속출11~15일 닷새간 전국서 3001건 교통사고 발생, 323명 죽고 3140명 다쳐

[공감신문] 태국의 설날인 ‘송끄란’ 축제에서 음주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속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태국의 '송끄란' 축제 기간, 음주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속출했다.

17일 태국 도로안전센터는 송끄란 축제를 앞둔 지난 11일부터 행사가 막을 내린 15일까지 닷새간 전국에서 3001건의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323명이 죽고 314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송끄란은 ‘변화, 이동’을 뜻하는 산스크리트어에서 유래한 태국 신년 축제다. 태국인들은 이 기간 고향에 돌아가 가족과 만나고 사원을 방문해 죄와 불운을 씻는 의미로 불상에 물을 뿌린다.

불교문화에서 유래한 이 의식이 축제로 자리 잡으면서, 물싸움을 즐기기 위해 태국을 찾는 관광객들이 늘어나 송끄란 축제는 세계적인 축제가 됐다.

음주 교통사고 현장을 조사하는 태국 경찰 [더 네이션 홈페이지]

실제로 태국은 송끄란 축제 때마다 음주 교통사고로 몸살을 앓는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축제 기간 사고 건수는 작년 같은 기간 2980건보다 소폭 늘었으며, 사망자 수는 작년보다 5.9%(305명) 증가했다.

교통사고 사상자가 급증하는 주요 원인은 음주 운전이었다. 이 기간 전체 음주 운전 적발 사례는 6541건에 달했다.

송끄란 축제 마지막날인 지난 15일 하루 동안 발생한 552건의 교통사고를 유형별로 분류한 결과, 음주 운전 사고는 42%에 해당했다. 이날 하루 동안 음주 운전 사고로 69명이 사망했으며, 589명이 다쳤다.

송끄란 축제는 매년 4월 13~15일 열리며, 서로에게 물을 뿌리는 놀이가 유명해 '물의 축제'라고도 불린다.

태국 정부는 올해도 어김없이 발생할 음주 운전 사고 예방을 위해 다양한 단속 및 처벌 규정을 시행했다.

음주운전 적발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5~0.25% 수준인 경우는 석방하되, 연휴 내내 전자발찌를 채워 밤 10시부터 이튿날 오전 5시까지 외출을 금했다. 0.25% 이상인 음주 운전자는 15일간 구금키로 했다.

하지만 집중 단속에도 불구하고 사고 건수와 사상자 수는 지난해보다 오히려 늘어났다.

경찰은 음주 운전과 관련 7372대의 오토바이와 2727대의 승용차 및 트럭을 압수했으며, 수도 방콕에서만 37명의 악성 음주 운전자에게 전자 발찌를 채워 야간 외출을 통제했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