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김기식·민주당, 선관위 판단에 입장 표명...‘수용하나 금융개혁 지속’김기식 “기득권 저항 맞서 금융·사회경제 개혁 필요”...민주 “금융개혁 거부 흐름 단호 대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공감신문] 17일 사임을 표한 김기식 금융감독원 원장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위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금감원장과 민주당은 전날 결정된 선관위 판단이 납득하기 어려우나 수용키로 하고 국민들과 약속한 금융개혁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김 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장문의 글에서 “저는 선관위 결정 직후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고 임명권자께 사의를 표명했다”며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과 누를 끼친 대통령님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이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김 원장은 사임 이유에 대해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 조직이 아닌 정책 의원모임에서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하기로 한 게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 판단은 받아들이기 어렵지만,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금융감독장에 임명된 이후 벌어진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는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것”이라며 “멀지 않은 시간에 짧은 재임기간에 진행한 몇 가지 업무 결과를 국민들께서 확인하실 것”이라고 전했다.

김 원장은 “저는 비록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문 대통령) 저를 임명하며 의도하셨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돼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금융개혁 추진 필요성을 역설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민주당은 선관위가 위법판단을 내려 김 원장이 사임하게 되자 거세게 반발 중이다. 민주당은 피감기관 비용으로 해외출장을 간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주장하면서 금융개혁 의지를 더욱 피력했다.

민주당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장의 사임 이유인 ‘외유성 해외출장을 언급하며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행위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자”며 “김 원장과 유사사례가 드러났는데 이를 덮으려고 하면 야당이 결국 김 원장 낙마를 위해 정략적으로 활용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김 원장 사퇴로 금감원장이 공석이 됐지만, 관피아 및 특정 인사 독점과 재벌 곳간처럼 활용되는 금융현실을 타개해야 한다”며 “김 원장 사퇴를 빌미로 금융개혁을 거부하려 하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한다. 전날 선관위가 김 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행동이 위법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김 원장은 금감원장직에서 물러난다는 사임을 표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