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송도, 생활폐기물 처리에 난관...주민들 수년째 악취에 시달려인천경제청, 거센 주민 반발에도 별다른 해답 찾지 못해

[공감신문] 인천 송도국제도시가 생활폐기물 처리에 난관을 겪으면서 주민 민원이 속출하고 있다.

막대한 혈세가 투입돼 운영되고 있는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이 악취와 환경피해 문제 때문에 골칫덩이로 전락한 가운데, 인천경제청은 별다른 해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막대한 혈세가 투입돼 운영되고 있는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이 악취와 환경피해 문제 때문에 골칫덩이로 전락했다.

17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현재 송도 1~7공구에는 53.6㎞의 생활폐기물 지하수송관로와 7개 집하장이 설치돼 있다.

아파트 단지에서 배출한 하루 평균 35t의 쓰레기를 땅속에 묻힌 관로를 통해 집하장으로 모아 폐기물 처리시설로 보내는 시스템이다.

‘쓰레기 수거차량이 없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1465억원을 들여 만든 이 쓰레기 자동집하 시스템은 지하수송관을 통해 쓰레기를 한데 모아 처리시설로 보낸다.

그러나 집하장 주변 주민들은 수년째 악취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송도의 한 주상복합 주민은 “집 바로 옆에 쓰레기 집하장이 있는데 계절을 가리지 않고 나는 매캐한 냄새 탓에 창문을 열지 못할 때가 많다”고 하소연했다.

집하장 주변 주민들은 수년째 악취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전문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송도 생활폐기물 집하장의 악취 정도는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환경공단 악취관리센터가 지난 2015년 수십 건의 악취 민원을 받고 조사를 벌인 결과, 생활폐기물 집하장을 포함한 환경기초시설 4곳이 복합악취 배출 허용기준을 초과했다.

생활폐기물 집하장이 ‘기피시설’로 전락하면서 올해 하반기 입주가 시작되는 송도 8공구 입주 예정자들은 집하장 설치를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송도 8공구의 집하장은 아파트 단지 바로 옆에 세워질 계획이라 갈등이 한층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집하장들은 주거기설과 거리가 먼 곳에 설치됐는데도 악취 민원이 제기됐다.

인천경제청은 492억원을 들여 송도 6‧8공구에 지하수송관로 15㎞, 집하장 2개를 오는 6월 착공, 2020년 5월 완공할 방침이다.

인천경제청은 다른 대안을 찾지 못한 채 실현 가능성이 없는 9공구로의 이전을 밀어붙이고 있다.

송도 8공구 입주 예정자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인천경제청은 해양수산부가 소유한 송도 9공구로 생활폐기물 집하장을 옮겨 설치하게 해달라고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인천해수청은 "해당 집하장은 송도 8공구 주민을 위한 시설이고 첨단 물류기업 유치를 목적으로 조성된 국유지(송도 9공구)에 환경기초시설을 집중적으로 설치하는 게 맞지 않다"며 거절했다.

지난 수십 년간 인천 중구에서 항만물류시설로 인한 환경피해로 고통 받다가 송도 9공구로 이주가 결정된 입주 예정자들도 "송도 8공구와 9공구가 공동 사용하는 오수펌프장도 9공구에 설치하기로 정한 마당에 8공구 쓰레기 집하장까지 9공구에 설치할 수 없다"며 반대 민원을 쏟아내고 있다.

골칫덩이가 된 송도 8공구 생활폐기물 집하장을 송도 9공구로 옮기겠다는 계획은 이처럼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지만, 인천경제청은 다른 대안을 찾지 못한 채 9공구로의 이전을 밀어붙이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시설을 효율적으로 설치·운영하려면 쓰레기 수송관로의 길이를 연장해 집하장을 먼 곳에 설치하기 어렵다"며 "해수청이 송도 9공구에 집하장 설치를 수용하도록 계속 설득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