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서울시, 시민이 직접 '아리수' 평가·홍보하는 '시민평가단' 운영찾아가는 현장 캠페인, 온라인 홍보 등 수돗물 인식개선 활동 통한 음용분위기 조성

[공감신문] 서울시가 시민들이 수돗물(아리수)의 품질을 직접 평가하고, 우수성을 홍보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시는 이를 통해 수돗물의 인식도 제고하고 홍보를 더욱 강화하고, 주요 고객인 시민이 직접 수돗물의 문제점을 지적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의 한 공원에서 아리수 마시기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다.

서울시는 17일 ‘수돗물 시민평가단’을 5월 1일까지 모집한다고 알렸다. 수돗물 시민평가단은 2012년 처음 구성된 이래 매해 다양한 상수도 서비스에 대한 평가 활동을 펼쳐 왔다. 지난해 253명에 이어 올해는 약 250명의 단원을 모집할 계획이다.

평가단은 일 년 간 상수도사업 모니터링 및 홍보활동을 진행하게 되며, 서울시는 이에 따른 활동비, 우수 활동자 시장표창, 아리수 품질확인제 요원 응모 시 가점 부여와 같은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올해 선발될 평가단원들은 서울시 공원에 설치된 음수대에 대한 청결 및 관리 상태를 평가하고, 아리수 토탈 서비스의 만족도를 평가하는 등 다양한 평가활동을 펼친다.

수돗물 수질검사 서비스인 아리수 품질확인제, 상수도 홈페이지 등 시민 서비스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해 시민들에게 더욱 도움이 되는 활동을 추진해 나간다.

시민평가단의 활동

평가단은 또 홈페이지·페이스북 등 누리통신망(SNS)을 활용한 홍보를 강화하고 시민단체와 연대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며, 수돗물 음용 분위기 조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2017년 시민평가단은 142회의 현장캠페인을 통해 시민 6만1470명에게 아리수 마시기 체험, 아리수 음용 릴레이 서약 등 활동을 펼친 바 있다.

서울시는 시민평가단이 조사·평가한 결과를 담당부서에 전달해 문제점에 대한 신속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물론, 향후 사업 추진에도 반영해 시민과 함께 만들고 만족하는 상수도사업을 이룩한다는 계획이다.

서울특별시청

이창학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서울시의 수돗물 아리수는 까다로운 기준을 통과한 세계적으로 입증된 품질을 자랑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이 직접 아리수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정확한 정보를 홍보함으로써 아리수의 신뢰도 형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