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정의당
윤소하 의원 "목포시·영암군, 함께 고용 위기지역으로 지정해야"목포시·영암군 조선업종사자 2년 새, 1만2334명 일자리 잃어
정의당 윤소하 의원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정의당 윤소하 의원(비례대표)은 17일 전라남도 목포시와 영암군이 함께 고용위기 지역으로 추가 지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소하 의원은 이날 고용노동부와 전라남도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목포시와 영암군의 고용지표가 고용 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고성, 통영 등 다른 지역에 비해 더욱 좋지 않았다.

지난 2015년부터 지속된 조선산업 불황은 조선업계 구조조정으로 이어졌다. 전라남도 대불산단 내 조선업체에서도 도산과 폐업이 이뤄지고 있으며, 근로자들의 고통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실직현황을 보면, 대불산단 조선업종사자 총수는 2015년 12월 2만7461명에서 2018년 1월 1만5127명으로 줄었다. 불과 2년 사이 44.9%에 달하는 1만2334명이 일자리를 잃은 셈이다.

최근 우리나라 조선업은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다.

대불산단 조선업 종사자의 실직은 목포시 지역경제에도 직접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 목포시는 2016년 하반기 고용률이 57.6%에서 2017년 하반기 54.0%로 3.6%p가 낮아졌다. 이는 전라남도 시지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이며, 전국 77개 시지역에서도 네 번째로 낮은 비율이다.

심각성은 목포시와 영암군에 소재한 조선업종 사업장의 체납보험료현황에서도 드러나고 있다. 이들 지역의 체납보험료는 지난 2016년 5월 이후, 1년 8개월 간 총 133억원으로 전국 조선업종 사업장의 체납보험료 944억원 중 14.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라 정부가 이번에 지정한 고용 위기지역 5곳 중 세 번째로 많은 규모다.

목포시와 영암군 내 폐업신고된 조선업 사업장 수 역시 142개소로 전국 조선업종 폐업신고 사업장 1110개소 중 12.8%의 비율에 달하고 있다.

윤소하 의원은 조선업 위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남 목포시와 영암군도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윤소하 의원은 목포시와 영암군 두 곳이 함께 고용위기지역으로 추가 지정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는 “대불산단 조선업체의 줄 이은 도산으로 조선업 근로자의 실직률이 45%에 달하고 있으며, 지역경제에도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지난 2년간 전라남도 내 조선업희망센터 구직 신청자의 65%가 목포시 거주자인 점을 감안할 때, 목포시와 영암군 두 지역이 함께 고용 위기지역으로 지정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용노동부가 조사단활동을 통해 실사를 약속한 만큼 추가지정이 빠르게 이뤄지기를 바라며, 국회에서도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른 추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고용노동부는 윤 의원의 고용 위기지역 추가지정 요구에 대해 “고용위기지역 지정 검토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현지조사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정치권에서 목포시와 영암군에 대한 목소리가 큰 가운데, 이들 지역이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