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 18일 자동차 미세먼지 저감 토론회 개최“친환경차 보급·친환경 교통문화 정착돼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

[공감신문] 국회에서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정부·산업계 전문가와 시민단체가 함께 소통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17일 국회 미세먼지대책특별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은 “오는 18일 오후 3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친환경 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자동차 미세먼지 저감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부정책과 실제 현장에서 근무하는 산업계 관계자 의견, 시민단체의 문제의식 확산이 병행돼야 한다.

이에 토론회는 정부·산업계·시민단체·언론과 함께 미세먼지 실태를 분석하고 이를 줄이기 위안 대안을 논의한다.

18일 오후 3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친환경 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자동차 미세먼지 저감 토론회’가 열린다. [신창현 의원실 제공]

토론회 첫 발제는 신동천 연세대 교수가 ‘자동차 배출가스의 인체위해성’을 주제로 맡는다. 두 번째 발제는 송상석 녹색교통운동 처장이 ‘자동차 배출가스 저가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발제가 끝나면 지정토론 및 질의응답 코너가 시작된다. 토론 좌장은 김문조 강원대 석좌교수다. 지정토론 패널에는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국장, 김정수 한겨레신문사 부장, 전상일 한국환경건강연구소 소장, 안문수 자동차환경협회 회장 등이 참석한다.

이밖에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김성곤 국회사무총장 등이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와 정책 방향을 제언할 계획이다.

신창현 의원은 “수도권 미세먼지 배출량의 27%가 경유차 등 도로이동오염원에서 발생한다”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친환경자동차 보급뿐만 아니라 급출발과 급제동을 지양하는 친환경 교통문화가 우선 정착돼야 한다”고 말했다.

봄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 및 한국환경공단은 16일부터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단속에 돌입했다.

한편, 신 의원은 이달 내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을 바탕으로 친환경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여론분석과 홍보컨설팅을 진행한다.

내달 중순까지 봄철 운행차 배출가스 단속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며, 6월 초까지 친환경 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민·관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