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국토부, 수도권 노후 지하철·철도역 개량 등 ‘철도안전’에 2조5000억원 투입고속철도 내진보강, 연내 마무리…현장 작업 안내서, 작업자 중심으로 재정비
정부가 철도안전 분야에 올해 총 2조5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공감신문] 정부가 오래된 수도권 지하철 개량과 작업자 중심으로의 제도 개선 등 철도안전 분야에 올해 총 2조5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17일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의 ‘2018년 철도안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철도안전 시행계획은 ‘철도안전법’에 따른 ‘철도안전 종합계획’의 연차별 계획으로 국토교통부, 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등 국내 25개 기관이 추진하는 우리나라 전체 철도안전 목표와 정책방향을 확정하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올해 사망자 5명 이상의 대형사고를 제로화하고 최근 3년 대비 철도사고는 15%, 철도 사망자는 5% 줄이는 것을 목표로 이번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노후 안전시설 보완과 재난 대비 시설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먼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철도안전 확보를 위해 노후 안전시설을 보완하는 한편 지진 등 재난에 대비한 시설도 확충하기로 했다.

개통 30년이 지나 안전사고 우려가 큰 수도권 지하철·선로 등을 집중 개량하는 한편, 노후한 철도역은 증·개축한다. 지진에 대비한 고속철도의 내진보강은 당초보다 앞당겨 올해 안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끊이지 않는 철도현장 작업자 사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도 추진된다.

모든 철도운영기관의 현장 작업안내서를 종사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재정비하고, 기존 1시간이었던 주간 선로점검 시간을 점차 확대해 위험을 줄인다. 철도시설 개량사업 등은 운행시간 종료 후 집중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첨단기술을 활용, 안전관리를 첨단화·과학화 시켜나갈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철도차량·시설의 이상상태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대응하는 한편, 빅데이터 분석 등으로 위험도가 높은 요소들을 사전에 예보하고 집중 관리해 나간다.

국토부는 올해를 국토교통 안전강화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철도안전 분야 체질 개선을 위해 제도개선과 현장소통도 강화된다.

철도차량을 관리하는 조직·인력·기준 등에 대한 종합적인 안전기준을 마련해 철도차량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운영기관의 자발적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안전수준평가제와 안전투자공시제를 도입한다.

또 현장의 작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사정협의체, 전문가·협회 등과의 정책 토론회나 우수사례를 공유·전파하는 경진대회 등을 개최해 철도안전문화 확산에도 힘쓰기로 했다.

박영수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올해를 국토교통 안전강화의 원년으로 삼아 철도종사자의 안전을 확보하면서 국민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를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다솜 기자 | kds@gokorea.kr

    많은 독자들과 공감할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