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北, 비핵화 통해 경제발전 택하나...中에 친선참관단 파견北김정은 두 차례 방중 이은 경제현장 참관...‘중국식 개혁개방’ 가능성 있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중정상회담을 내용을 1면에서 4면까찌 기사와 다양한 사진으로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공감신문] 북미정상회담을 목전에 둔 시점에서 북한이 비핵화와 대중 외교관계를 강화하면서 비핵화·경제개발 노선을 병행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 14일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친선참관단’을 중국에 파견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두 차례 중국을 방문해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두 차례 방중에 이어 파견된 이번 참관단은 북한이 ‘중국식 개혁개방’을 통해 경제개발을 서두르려는 행보라고 분석하고 있다. 지난 2010년 10월 김정은 국방위원장 시절 북한은 중국에 경제참관단을 보내 개혁개방을 고려한 바 있다.

즉, 북한은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비핵화를 선언하고 국제무대로 발돋움하면서 개혁개방을 서둘러 경제발전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참관단 방중 역시 노동당 간부들에게 중국의 경제개발 성과를 보여줌으로써 북한 내 경제개발 지지층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고 예단하는 이도 적지 않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고 1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발언은 북한이 비핵화와 동시에 중국식 경제개발을 국가목표로 삼았다는 점을 좀 더 명확히 한다.

앞서 김 위원장은 4.27 남북정상회담 전인 지난달 20일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전당과 전국이 사회주의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게 우리 당의 전략적 노선”이라며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데에 새로운 전략적 노선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대북정책 방향을 쥐고 있는 마이클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이 비핵화를 이룰 경우 전폭적인 경제지원을 해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 행정부가 직접적인 북한 경제지원을 언급한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지난 11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후 기자들에게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를 진행하는 과감한 조치를 이행한다면, 미국은 북한이 한국 수준의 번영을 달성하도록 협력할 수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12일 발표한 외무성 공보를 통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하는 방식으로 폐쇄하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고 노동신문이 13일 보도했다.

더욱이 중국도 북한의 경제지원에 적극적인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최근 시진핑 국가주석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참관단을 받아들인 게 방증이다.

북한은 비핵화를 달성하면 어떤 방향으로든 경제개발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지난 14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미국과 포괄적인 비핵화 합의가 이뤄지며 중국이 중간에서 경제적 지원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시 주석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포괄적인 비핵화 타결이 이뤄져야 한다”며 비핵화 합의가 이뤄지면 단계적인 경제지원이 가능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종합해서 북한이 어떤 식으로 경제개발을 이루든, 중요한 건 ‘비핵화’ 선행이다. 지난 12일 북한은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일에서 25일까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개최하기로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의 선제적 조치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북한이 비핵화를 달성하고 남·미·중 관계 개선을 통해 국제무대로 도약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