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이스라엘군, 팔레스타인 시위 진압에 ‘실탄’ 사용해 논란팔레스타인 시위자 58명 사망·부상자 1373명 총상 입어…미국·이스라엘은 ‘하마스’에 책임전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실탄으로 무력 진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고 있다.

[공감신문] 1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에 대한 항의시위가 열렸다.

이날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이스라엘 군이 실탄을 포함한 치명적인 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제적인 비판의 화살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보도에 따르면, 격렬한 시위로 인해 팔레스타인 시민 최소 58명이 숨졌으며, 최소 2771명이 부상당했다. 이는 2014년 이스라엘 가자지구 집중 폭격 이후 가장 많은 사상자다.

가자지구 보건당국에 의하면 사망자 58명, 부상자 가운데 1373명은 이스라엘군의 총탄에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스라엘 군인이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향해 발포 자세를 취하고 있다.

NYT는 “이스라엘군이 대다수가 비무장 상태인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향해 치명적 무기를 사용했다”고 전했다.

현재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치료하고 있는 ‘국경없는의사회’는 “지난 4월과 2014년 충돌 때보다 더 많은 팔레스타인 시민을 치료했다”면서 “총알이 뚫고 나간 신체 부위의 상처는 주먹만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최근 이스라엘군이 시위 진압 때 최루탄, 고무탄 대신 실탄을 선호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최루탄 가스는 풍향에 따라 이리저리 움직이기 때문에 시위대를 흩어 놓는 데는 한계가 있고, 시위대가 최루탄을 다른 곳으로 던져버리거나 재빨리 땅에 묻는 식으로 민첩하게 대응해 별다른 타격을 줄 수 없기 때문이다.

고무탄 같은 경우, 사거리가 짧아 먼 곳에서 시위하는 이들을 제압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이와 관련해 이스라엘 관계자는 “군은 최후의 수단으로 실탄을 사용하고 있다”면서 “다만 이때는 사람의 발목이나 다리를 겨냥하도록 지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 국경 인근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부상자를 옮기고 있다.

하지만 실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많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시위대의 발목이나 다리를 겨냥하라는 지시가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졌을지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이스라엘군은 이번 시위 진압에 실탄은 물론, 전투기와 탱크까지 동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스라엘 인권단체 관계자는 이스라엘군의 폭력성을 비판하며 “사실 시위는 놀랄만한 상황이 아니었다”며 "이스라엘군은 다른 수단을 쓸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군의 실탄 사용은 생명을 경시하는 이스라엘 당국의 끔찍한 무관심을 재확인시켜줬다”고 덧붙였다.

국제 사회에서도 이스라엘군의 치명적 무기 사용에 비판을 쏟아내고 있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 군의 실탄 사용이 ‘과잉대응’이라고 지적했다.

마스 장관은 “이스라엘도 스스로 방어하고 경계를 폭력으로부터 지킬 권리가 있으나, 비례원칙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낮은 단계의 방어수단이 실패할 때만 실탄이 사용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가자지구를 독자적으로 통치하고 있는 하마스

반면, 이스라엘 측은 가자지구를 통제하는 무장정파인 ‘하마스’에 책임을 돌리는 등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아이작 헤르초그 이스라엘 의원은 하마스의 ‘자기파괴적인 활동’을 비판하면서 “시위대를 보내는 이들에게 ‘폭력이 도움되지 않는다’는 점을 확실하게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백악관 역시 이스라엘 당국과 비슷한 태도를 보이며 ‘하마스 책임론’을 제기했다.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 비극적인 죽음의 책임은 전적으로 하마스에 있다”고 주장했다.

하마스는 가자지구를 통제하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로 2006년 팔레스타인 총선에서 승리한 뒤 이듬해인 2007년 파타 정파를 가자지구에서 몰아내고 독자적으로 통치해왔다.

이스라엘은 하마스를 테러단체로 규정했으며, 가자지구에 대해 정치‧경제적 봉쇄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