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당정, 北의 ‘남북고위급 회담 무기한 연기’에 선제적 대응 나서추미애 "오해와 억측 자제해야"...통일부 "판문점 선언 이행에 문제 없어"

[공감신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통일부가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 방침을 두고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다. 오해나 추측이 확산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북한이 한·미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가운데, 16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미군 F-22 랩터가 착륙하고 있다.

16일 새벽 남북고위급 회담 북한 측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한반도에서 전개되는 한국과 미국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지문을 통해 알려왔다.

맥스선더는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공중훈련임에도 북한이 돌연 문제를 삼아 남북고위급회담 개최를 불투명하게 만들었다.

일각에서 북한이 기싸움으로 회담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연기 통지문을 보냈다는 의견도 나오면서, 이번 사안이 자칫하다가는 남과 북의 불화로 비춰질 수 있는 우려도 존재한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것과 관련, 청와대가 북측의 뜻과 의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며 “정확한 상황이 확인되기 전에 정치권과 언론은 오해와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추미애 대표는 오는 22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미정상회담에서 (한국이) 북미간 입장차를 좁히고 대한민국의 신뢰를 심어 가교역할을 하리라고 확신한다"며 "국회도 한시바삐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을 통과시켜 한반도 평화의 거대한 물결에 함께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이번 상황이 판문점 선언 이행에 문제가 없으며, 우리 정부와 북한의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고위급회담 수석대표인 조명균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연기한 배경에 대해 "현재로선 북측이 보내온 전통문과 조선중앙통신에 나온 내용 이상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은 없다.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판문점 선언 이행에 근본적인 문제가 생긴 것이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선을 그으며 “이제 시작의 시작단계니까 비핵화나 평화로 가는 이런 과정에서 여러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이런 상황에서도 멈추거나 그렇지 않고 일관되게 계속해서 나아가는 것이라 생각한다. 이런 입장에는 우리나 북한이나 변함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한의 급작스러운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통지문에 한반도를 비롯한 주변국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남북고위급회담 연기가 어떤 이유와 배경을 갖고 있든 기본적으로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우려를 떨칠 수는 없다.

당정은 북미정상회담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은 만큼, 발 빠른 대처를 통해 북한의 의중을 명확히 판단하고 그에 맞는 대책을 수립하는 게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