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시민참여단과 함께 공론화한다"공론화위원회, 공론화 추진계획과 위원회 운영방안 심의·의결
공론화위원회 김영란 위원장(앞)이 2022학년도 대입개편 공론화 추진 방향성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공감신문] 공론화위원회가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을 시민참여단과 함께 공론화한다.

국가교육회의 대학입시제도 개편 공론화위원회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을 위한 공론화 추진계획과 위원회 운영방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앞서 국가교육회의는 2022학년도 대입개편 권고안을 마련하기로 위해 대학입시제도 개편 특별위원회와 공론화위원회를 꾸린 바 있다.

공론화위원회는 구체적인 개편 시안인 ‘의제’ 선정과 이에 대한 공론화를 담당하게 되며, 특별위원회는 어떤 쟁점을 공론화할 것인지 정하는 공론화 ‘범위’ 설정을 맡는다.

공론화위는 대입제도 개편이 중요 정책사안임을 고려해 적정 규모의 ‘시민참여단’을 선발하기로 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이날 ▲의제 선정 ▲대국민 토론회 ▲시민참여형 조사를 어떻게 진행할지와 관련된 내용을 의결했다.

대입개편 특위가 공론 범위를 정하면 공론화위는 이를 토대로 이해관계자와 전문가 협의를 바탕으로 공론 의제를 선정한다.

의제 선정은 참여자 논의를 통해 대입개편 시나리오를 만들고, 시나리오를 따를 경우 예상되는 장·단점을 고려해 보완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공론화위는 대입제도 개편이 국민 관심사이자 중요 정책인 점을 고려해 '선거권이 있는 19세 이상 국민'을 모집단으로 적정 규모의 '시민참여단'을 선발하기로 했다.

시민참여단 선발은 지역, 성별, 연령 등을 고려해 표본을 뽑은 뒤 대입제도에 대한 의견 등을 고려해 참여대상자를 최종 선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선정된 시민참여단은 대입개편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1차 권역별 토론, 2차 종합 토론 등을 거쳐 권고안을 마련하기 위한 설문조사에 참여한다.

학부모와 교육단체 관계자들이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을 위한 국민제안 열린마당에 참석해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전 국민이 설문조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호남·제주, 충청, 영남, 수도권·강원 등 권역별로 대국민 토론회를 연다. 또 TV 토론회와 온라인 의견수렴도 추진한다. 직접적인 이해관계자인 학생들의 의견을 모으기 위해 '미래세대 토론회'도 열린다.

공론화위 측은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일반 국민에게 공평한 참여기회를 부여하고, 관련 자료를 제공하거나 규칙 등을 정하면서 중립성을 지키는 한편,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나갈 예정이다.

김영란 공론화위원장은 "최근 학생, 학부모, 교원, 대학 관계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공론화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이는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며 "추진계획을 토대로 단계별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승규 기자 | lsk@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