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정부, 발암물질 ‘라돈’ 검출된 대진침대 조사 확대원자력안전위원회, 피폭 원료 유통경로 파악 및 음이온 방출 제품 조사

[공감신문]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동일 원료를 사용한 제품과 음이온 방출 제품으로 조사를 확대했다.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사 범위를 확대했다.

16일 원안위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포함된 ‘모나자이트’에서 라돈과 토론(라돈의 동위원소)이 검출됨에 따라 모나자이트 유통경로를 파악, 이를 원료로 쓴 다른 제품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 지정 1급 발암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원안위 사무처 관계자는 “국내 모나자이트 유통 현황 조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침대와 침구류 등 생활밀착형 제품에 활용된 사례가 확인되면 추가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른 음이온 방출 제품의 성분에 대해서도 관련 부처와 협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 지정 1급 발암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원안위는 지난 3일부터 대진침대 제품을 조사해 현재까지 7개 모델의 매트리스 속 커버 및 스펀지에 포함된 음이온 파우더에서 방사성 물질을 발견했다.

해당 음이온 파우더의 원료는 천연 방사성 핵종인 우라늄과 토륨이 함유된 모나자이트다. 모나자이트 내 우라늄과 토륨의 비율은 1대 10 정도다.

우라늄과 토륨이 붕괴하면 각각 발암물질인 라돈과 토론이 생성된다. 라돈과 토론에 의해 실제 피폭이 발생한다는 것도 확인됐다.

매트리스에서 검출된 방사선 피폭선량은 기준치의 최대 9.3배를 초과한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원안위는 지난 3일부터 대진침대 제품을 조사해 현재까지 7개 모델의 매트리스 속 커버 및 스펀지에 포함된 음이온 파우더에서 방사성 물질을 발견했다.

김혜정 원안위 비상임위원은 “라돈 침대 사태는 생활 전반에 퍼져있는 음이온 제품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하나의 사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4년 1월 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이 발표한 음이온 가공제품 대상 조사에서는 마스크, 모자, 베개 등에서 모나자이트와 토르마린(광물의 일종) 등이 원료물질로 사용됐고, 토륨과 우라늄 등 방사성 물질 검출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범정부적 대책 기구를 구성, 전면적인 실태 조사와 함께 피해자들에 대한 건강조사, 시민 안전가이드라인 제시 등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가 조사가 이뤄지는 모델에 대한 자세한 수거 계획은 원자력안전기술원 홈페이지(www.kins.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안위는 대진침대의 다른 모델에 대해서도 라돈 및 토론에 대한 연간 피폭선량을 평가할 계획이다.

시료가 필요한 모델은 ▲그린헬스1 ▲파워그린슬리퍼R ▲파워트윈플러스 ▲파워플러스포켓 ▲프리미엄웨스턴 ▲로즈그린슬리퍼 ▲프리미엄파워그린슬리퍼 ▲그린슬리퍼 ▲아이파워그린 ▲아이파워포켓슬리퍼 ▲파워그린슬리퍼 라임 ▲파워그린슬리퍼 힙노스 ▲파워그린슬리퍼 플래티넘 ▲아르테 ▲아르테2 ▲폰타나 ▲헤이즐 등 17종이다.

추가 조사가 이뤄지는 모델에 대한 자세한 수거 계획은 원자력안전기술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