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정부 "고위급회담 연기 일방통보에 ‘유감’, 회담호응 촉구할 것”통일부 “판문점 선언 정신과 부합하지 않는 행동”...외교부 “조속한 회담 촉구 예정”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공감신문] 16일 새벽 북한이 돌연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가운데, 정부가 유감을 표하며 북측의 조속한 회담 호응을 촉구할 방침이다.

이날 통일부는 백태현 대변인 성명에서 “북측이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27 ‘판문점 선언’ 정신과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며 “북측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하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북측의 조속한 회담 복귀를 위해 통일부는 유관 정부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지속적인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착실히 이행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날 중 우리측 입장을 정리한 통지문을 북측에 전송한다. 백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금일 중에 북측에 통지문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도 판문점 선언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다방면에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에서 회담 연기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번영에 대한 논의를 펼쳤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강 장관은 통화에서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하고자 하는 의지를 갖췄다”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이라는 정부 공동입장을 전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입장에서는 이번 북측의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을 계속 준비해 나가겠다”며 사의를 덧붙였다.

양국 장관은 지난달 27일 도출한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회담 성사·한반도비핵화·평화체제 유착을 이룰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양 외교 당국 간 공조를 위해 앞으로도 필요하면 수시로 상호연락을 주고받으며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