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일자리위원회 “소셜벤처 활성화 통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힘쓸 것”‘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 대책’ 관련 제6차 회의...‘소셜벤처’ 혁신적 사업 모델로 선정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소셜벤처 활성화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공감신문] 정부가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소셜벤처’를 혁신적 사업 모델로 선정해 새로운 사회 가치 창출을 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6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 대책’과 관련한 제6차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서 의결한 안건은 ▲소셜벤처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을 비롯해 ▲뿌리산업 일자리 생태계 조성 방안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혁신창업 붐 조성 방안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 등 총 4가지다.

일자리위원회는 가장 먼저 소셜벤처를 지원함으로써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결정했다.

소셜벤처는 돌봄·주거·일자리 등 사회 문제를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해결하며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이다.

소셜벤처는 일자리 위원회에서 가장 주력하는 일자리 창출 방안 중 하나이다.

이를 위해 연간 100곳에 달하는 우수 소셜벤처에 최대 1억원씩 지원하고 소셜벤처에 투자하는 1200억원 규모의 '소셜 임팩트 투자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소셜벤처들이 입주한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일대를 '소셜벤처 밸리'로 육성하고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중심으로 지역벌 소셜벤처 허브도 구축한다.

혁신창업 붐을 일으키기 위해 글로벌 창업경진대회 등을 통해 국민 참여를 끌어내고 기업 가치 10억달러(약 1조1천억원) 이상의 비상장 스타트업인 '유니콘' 기업을 육성한다.

건설, 운수, 부동산 등 일자리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토·교통 부문에서는 도시, 주택, 산업단지 등 기존 인프라를 토대로 창업 공간을 마련하고 노동환경을 개선해 양질의 일자리를 대량 창출한다.

일자리위원회는 2022년까지 11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조, 금형, 용접 등 제조업 근간을 이루는 기반산업인 '뿌리산업'에서도 글로벌 중견기업을 육성해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

일자리위원회는 이번에 의결한 대책을 통해 문재인 정부 임기가 끝나는 2022년까지 11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 분야 가운데 국토·교통 부문 일자리(약 9만6천개)가 가장 많다. 이런 점에서 얼마나 새롭고 질 높은 취업·창업 대상, 지속 가능한 일자리가 나올 수 있는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일자리위원회는 소셜벤처의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

이목희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소셜벤처는 만들어내는 일자리 수에 비해 청년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근거가 되기 때문에 중요하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에 소셜벤처가 갖는 의미를 강조했다.

이어 "절박한 심정으로, 창의적으로, 과감하게 일자리 정책을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제7차 일자리위원회부터는 좋은 일자리를 대규모로 창출하는 계획을 국민에게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승규 기자 | lsk@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