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中 단둥, '남북긴장 완화'로 집값 폭등하자 ‘고강도 부동산투기대책’ 발표외지인 아파트 매입시 2년간 판매 금지·집값 50% 계약금으로 납부해야
북중접경 도시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가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 고강도 부동산투기대책을 발표했다.

[공감신문] 최근 북한 비핵화 논의에 따라 한반도의 평화구축 가능성이 커지면서 북중접경도시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의 집값이 치솟고 있다.

16일 중국 동북신문망(東北新聞網)은 북한의 향후 개혁개방 기대감으로 중국 투기꾼들이 부동산에 관심을 보이자, 중국이 단속을 위해 고강도 부동산투기대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단둥시는 투기꾼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현재 ‘부동산 시장의 건전한 발전 촉진에 관한 의견(이하 의견)’을 발표하고, 외지인의 부동산 매입 제한조치를 즉시 시행할 방침이다.

단둥시가 제시한 의견에 따르면, 압록강변을 포함해 북한과 인접한 랑터우(浪頭)신도시 내 새로 지은 주택아파트를 매입한 외지인은 부동산 매매계약 및 등기 후 만 2년이 지난 뒤에야 되팔 수 있다.

아울러 랑터우신도시 내 주택을 구입한 외지인은 전체 금액의 50%를 계약금으로 치러야 한다.

시는 이달 중 개최하려 했던 부동산거래박람회도 취소했다.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을 잇는 압록강대교

단둥시가 강력한 투기대책을 발표한 까닭은 지난 3월 말 이후 외지인들의 투기로 단둥의 부동산가격이 2배 이상 치솟았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단둥의 부동산중개업자 장쉬 씨는 랑터우신도시에 위치한 압록강이 바라보이는 아파트를 약 80만 위안(한화 약 1억3559만원)에 매각했다.

이 매물은 2주 전만해도 불과 48만 위안(약 8135만원)에 불과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로 한반도 평화의 움직임이 보이자, 한화로 5000만원 가량 급등한 것이다.

인근 주민들은 지난 3월 이후 신도시 일부 지역의 집값이 ㎡당 3000위안(약 50만8000원)~8000위안(약 135만6000원)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장 씨는 “부동산 구매의 다수는 외지인들로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 등 대도시, 동부 저장(浙江)·푸젠(福建)성에서 왔으며, 심지어 대만에서 온 사람도 있다”며 “비행기로 날아와 아파트 한 층 전체를 매입하고 돌아가는 사람을 보는 것도 드문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중국 내 부동산 중개업자들은 다음 달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합의에 도달한다면 또다시 집값이 폭등할 것이라 추정하고 있다.

중국 도시지역의 아파트 단지

최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4월 주택가격이 가장 빠르게 상승한 도시로 단둥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자유무역항 개발 계획을 발표한 하이난(海南)성 하이커우(海口)와 싼야(三亞)로 확인됐다.

중국 70대 도시 분양주택 가격동향 자료에 의하면 단둥이 지난 4월 전월 대비 2%가 올라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단둥에 이어 하이커우와 싼야가 각각 1.9% 올랐으며, 그 뒤를 이어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이 1.6%, 하얼빈(哈爾濱)과 구이양(貴陽)은 각각 1.3%, 충칭(重慶)과 닝보(寧波)는 1.1% 상승했다.

중국의 부동산 투기꾼들 사이에서는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을 담은 USB를 전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USB에는 신경제 구상을 담은 책자와 PT(프레젠테이션) 영상 등이 담겼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에너지와 자원 개발을 위한 러시아, 중국, 유럽 등 3개 지역과의 경제벨트 형성, 가스 파이프라인 및 중국으로 이어지는 철도 구축 등의 방안을 제안했다. 비무장지대 역시 환경보호적인 관광장소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