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美 ZTE 제재-中 농산물 관세 맞거래 될까…2차 무역협상 돌입17~18일 이틀간 협상 진행…중국, 대미 무역흑자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가 관건
미국과 중국이 워싱턴DC 재무부 본부에서 2차 무역협상을 진행한다.

[공감신문] 미국과 중국 대표단이 17일과 18일 이틀간 미국 워싱턴 DC 재무부 본부에서 무역 협상을 진행한다.

지난 3일과 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1차 협상에서는 양국이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만큼, 이번 2차 협상에서는 어느 정도 접점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은 미국과 중국의 2차 무역협상이 본궤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미국 대표단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 대표부(USTR) 대표가 삼각축을 이루고 있으며, 중국 대표단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책사인 류허(劉鶴) 국무원 총리가 이끌고 있다.

공식협상에 앞서 중국 대표단은 지난 15일 워싱턴에 도착해 미국 측과 물밑 조율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책사 류허 국무원 부총리

중국 입장에서는 이번 협상에서 대미(對美) 무역흑자를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가 중요한 포인트다.

백악관 측은 “(이번 협상은) 2주 전에 시행된 1차 무역협상의 후속 협상”이라며 “미중 무역 관계의 균형을 맞추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현재 미국은 2020년까지 중국의 대미 흑자를 2000억달러(한화 215조원) 줄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아울러 중국의 첨단분야 육성정책인 ‘중국제조 2025’에 대한 지원 중단도 요구하고 있다. 중국제조 2025는 2015년 5월 8일 중국 국무원이 제조업 활성화를 목표로 발표한 산업고도화 전략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양국의 2차 무역협상 관련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국이 (중국에) 과거 수년간 너무 많은 것을 줬기 때문에 미국이 줄 것은 매우 적다. 중국이 줄 것은 많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중국을 압박하는 의미로 해석된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지금까지 중국과 미국의 분위기로 봤을 때 2차 무역협상은 비교적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돌연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中興 통신)에 대해 제재 완화를 시사하는 유화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은 이에 호응해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보복관세를 철폐했으며, 비관세 장벽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토 중인 품목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기반인 ‘팜 벨트'(농장지대·Farm Belt)’ 표심과 직결된 것이다.

아울러 중국 규제 당국은 미뤄왔던 미국 퀄컴의 네덜란드 반도체업체 NXP 인수안에 대해서도 검토에 착수했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

‘원조 보호무역론자’로 알려진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이 미국 협상단에서 제외되자 양국의 협상이 원활히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새어 나오고 있다.

나바로 국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수입산 철강‧알루미늄 관세론’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한 인사다. 그는 베이징에서 열린 1차 협상에는 참여했다.

미국 고위 당국자는 “나바로는 이번 협상 테이블의 공식 멤버에서 빠지게 될 것”이라며 “나바로가 논의에는 참여하겠지만, 대표단에는 포함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