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집중호우 ‘잠시’ 소강상태, 밤부터 다시 많은 비 내린다많은 비로 1명 숨지고 1명 실종돼…17~18일 최대 100mm 예보, 행안부 ‘비상단계 발령’

[공감신문] 지난 16일부터 수도권 일대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비는 오후 들어 차차 잦아들고 있으나 이날 밤을 기점으로 다시 많은 양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국 모든 지역에서 호우특보가 해제된 상태다. 하지만 이날 밤을 기점으로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17일 기상청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북부 등에 호우특보를 발효했다가 오전 10시 10분부터 차츰 해제했다. 오전 11시를 기해 현재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호우특보가 해제된 상태다.

서울에 호우주의보가 발표된 것은 올해 들어 처음 있는 일이다.

전날부터 현재까지 누적된 강수량은 강원 철원 101㎜, 경기 파주 96.4㎜, 서울 93.5㎜, 경기 동두천 82.6㎜ 등이다.

지금은 비가 잦아들어 서울, 경기 남부, 강원 영서에서는 소강상태다.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역시 시간당 5㎜ 안팎의 약한 비가 내리고 있다.

하지만 일부 수도권은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 안팎의 다소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다. 이에 늦은 오후부터 18일 새벽 사이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6일 경기도 오산시 은계동에서는 불어난 오산천에 떠내려 가던 한 여성이 구조됐다. 다행히 여성은 의식을 차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재난안전본부 제공]

이날 소방청은 전날부터 내린 비로 서울·인천·경기·강원에서 현재까지 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라고 발표했다.

16일 낮 12시 25분께,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정릉천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던 이 모(64)씨는 실종된 지 3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오후 1시 52분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에서도 편 모(42) 씨가 급류에 휩쓸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재 경찰과 소방관들이 수색에 나섰으나 아직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낮 12시 57분께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테니스장에서는 둑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17일 오전 3시 5분께는 인천 남동구의 도로에서 나무가 쓰러졌다.

지난 16일 오후 4시 30분께는 낙뢰로 경의중앙선 전력 공급이 끊기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망우~팔당 구간 서울방면 열차 운행이 중단됐으며, 3시간여 만에 재개되기도 했다.

17일 오전 서울 청계천 산책로가 침수위험으로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서울, 경기, 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오는 18일까지 최대 100㎜의 비가 예보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강수의 특징이 국지적으로 짧은 시간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는 만큼, 초기 상황 관리와 대국민 전파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17일 오전 9시를 기점으로 ‘비상단계’를 발령하고 국지적 집중호우에 대비한 피해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관계 중앙부처와 지자체에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에 대비해 배수펌프장 가동 준비를 완료하고, 강가나 침수 우려 지역을 중심으로 예방‧점검 활동과 동시에 통제를 강화하도록 했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국지적 집중호우로 인해 강가에서 안전 부주의로 인한 피해가 발생한 만큼, 호우 때 강가 등 침수 우려 지역 출입을 자제하고 산사태 등 위험지역에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