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1분기 해외 카드 사용 50억 달러 돌파, ‘사상 최대’8년 만에 최고 증가율, 해외 여행객 증가와 원화 강세 영향

[공감신문] 1분기에 사상 최대 인원이 비행기에 오르면서 해외 카드사용 금액이 50억 달러를 돌파했다.

1분기에 사상 최대 인원이 비행기에 오르면서 해외 카드사용 금액이 50억 달러를 돌파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1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 자료에 따르면 올해 1~3월 내국인이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신용+체크+직불) 금액은 50억7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보다 11.4%, 작년 동기대비 26.0% 많은 금액이다.

한은은 겨울방학과 설 연휴 등으로 이 기간 전분기보다 8.2% 많은 743만명이 출국하며 카드사용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원화 강세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한은은 겨울방학과 설 연휴 등으로 전분기보다 8.2% 많은 743만명이 출국하며 카드사용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내국인 해외 카드 사용금액의 기록 행진은 작년 1분기부터 이어지고 있다.

1분기 평균 원/달러 환율(종가 기준)을 적용해보면 원화로 5조4000억원이 넘는 규모다. 이는 8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전분기 대비로는 2010년 1분기(11.4%) 이래 처음으로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기도 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2010년 4분기(29.3%) 이래 최고 수준이다. 당시엔 글로벌 금융위기 기저효과가 있었다.

사용 카드 수는 1643만8000장으로 전분기보다 12.4% 늘었다. 카드 1장당 사용금액은 308달러로 전분기 대비 0.9% 줄었지만 작년 동기보다 1.5% 늘었다.

내국인 해외 카드 사용금액의 기록 행진은 작년 1분기부터 이어지고 있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가 33억9000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체크카드는 15억9000만 달러로, 전분기 대비 36.3%나 증가했으며, 직불카드 사용액은 8100만 달러로 15.4% 증가했다.

한은은 중국과 일본에서 은련 제휴 체크카드 사용이 많았던 영향으로 분석했다.

외국인(비거주자)이 국내에서 사용한 카드 금액은 20억7300만 달러로 전분기보다 소폭(1.1%) 줄어들었다. 이는 작년 동기대비 15.5% 떨어진 수치로 5분기째 이어지고 있는 감소세의 연장선이다.

사드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어든 점이 카드 사용액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외국인이 카드 1장당 사용한 금액은 266달러로 3년 만에 가장 많았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