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김포도시철도 지연 개통 수습위해 노력할 것"한국교통안전공단-김포시, 김포도시철도 합동점검 진행
김포도시철도, 시운전 하는 모습

[공감신문] 17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김포시 갑)에 따르면 이날부터 18일, 24일 등 3일 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김포시의 김포도시철도에 대한 합동점검이 진행된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김재영 철도항공안전본부장과 김성하 철도기술처 처장을 만나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과 관련된 현황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현재 공사 진행상황에 대한 합동 점검을 요청하고, 개통지연에 대한 단축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포도시철도는 오는 11월 개통 예정이었지만, 6개월 이상 지연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포시 국회의원인 김 의원은 상황을 파악하고 지연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방안을 찾고자 한국교통안전공단에 김포시와 논의하는 자리를 요청했다.

김 의원의 요청에 따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15일 김포시와 협의를 거쳐 앞서 밝힌 3일 간의 합동점검을 추진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관계자들과 논의를 하고 있다. / 김두관 의원실

김포도시철도의 개통은 공정이 완료된 다음, 김포시의 자체점검이후 사전점검과 종합시험운행을 거치고, 이후 국토부가 일정을 승인하면 최종 개통이 이뤄진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측 관계자는 “수많은 사례에서 보듯 공사는 규모가 큰 철도공사는 예측불가능한 일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개통이 지연되는 것은 다반사다. 김포도시철도의 실제 공사 진행상황은 공단도 현장점검 권한이 없기 때문에 김포시를 통해 동일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김포도시철도의 경우 종합시험운행과 결과 검토 및 안전관리체계 승인검사에는 안전을 고려할 때 6개월은 소요되는데, 개통 지연을 단축시키기 위해서는 사전검사를 얼마나 빨리 실시할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면서 “문제를 줄이는 방법으로 사전 컨설팅도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설명을 들은 김 의원은 “정확한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김포시와 협의해 최대한 빠르게 합동점검을 실시해 주고 지연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가능한 종합시험운행 결과 검토와 안전관리체계 승인검사를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빠르게 마칠 수 있도록 김포시에 컨설팅도 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김포시의 설명에도 시민들께서는 지연 사유 및 은폐 의혹 등에 대해 의구심을 풀지 못하고 분노하고 계신데, 김포시가 시민에 대한 설명과 개통 지연 단축을 위한 수습을 해당 공무원에게만 맡겨두는 것 같아 안타깝다. 김포시가 최선을 다해 수습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 등의 협력을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