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북미 정상, 단독회담 후 확대정상회담 진행 중...“긍정적 분위기”트럼프 “오늘 회담서 큰 성공 이룰 것”…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왔다”
12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고 있다.

[공감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이어가고 있다.

북미 양국 정상이 한 테이블에 마주 앉은 것은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의 일로, 대립을 이어온 양국관계에서도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한국시각으로 오전 10시를 조금 넘겨 회담장 입구에 모습을 드러냈다. 두 정상은 미소를 띤 채 손을 맞잡고 약 12.5초간 ‘세기의 악수’를 나눴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날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영어로 인사말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 취재를 맡았던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 소속 엘리나 존슨 기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장 입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악수를 하며 “Nice to meet you, Mr. President. (만나서 반갑습니다. 대통령님)”이라고 말했다.

스위스 유학파인 김 위원장은 영어로 대화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김 위원장이 직접 영어 인사로 건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는 친근한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시작되기 전 모두 발언에서 “오늘 회담에서 매우 큰 성공을 이룰 것”이라며 “오늘 회담이 열리게 돼 무한한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였다”며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맞다(That's true)”라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배석자 없는 일대일 단독 정상회담을 41분 가량 진행했다. 두 정상은 예정 시간보다 약 10분 일찍 단독회담을 마쳤으며, 오전 11시부터 12시 30분까지 확대정상회담을 진행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정상회담을 시작하기 전 김 위원장과의 단독회담 결과에 대해 “매우, 매우 좋았다. 큰 문제와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다. 함께 협력해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으로 보아 양 정상 간의 단독회담은 긍정적으로 진행됐을 것으로 보인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북미 양측의 외교 브레인이 총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북미 양측의 외교 브레인이 총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측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했다.

북한 측에는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영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정상회담 일정을 모두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5시 기자회견을 하고 7시 30분 카펠라 호텔을 출발, 오후 8시께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기자회견 방식은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회견인지, 북미 정상의 합의문 공동발표 형식이 될지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