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평소 즐겨 입는 드레스코드로 마주한 북미정상김정은 남북·북중정상회담때와 동일하게 인민복...트럼프, 붉은 넥타이에 정장 차림

[공감신문]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에 나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소 즐겨 입는 드레스코드를 선택했다.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에 나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소 즐겨 입는 드레스코드를 선택했다.

12일 회담장인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대면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각각 붉은 넥타이 정장과 검은색 인민복 차림이었다.

김 위원장의 검은 인민복은 진한 붉은색 넥타이에 하얀색 와이셔츠를 입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장과 대조적이었다.

인민복은 사회주의국가 지도자의 상징이다. 과거 중국의 지도자들과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인민복을 자주 입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평소 많이 착용하는 강렬한 색상의 붉은색 넥타이를 택했다. 일각에서는 상대를 압도하겠다는 전략이 숨어 있다며 이 넥타이를 ‘파워 타이’라고 부른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인공기 바탕색을 고려해 붉은 넥타이를 골랐다고 해석했다.

12일 회담장인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대면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각각 붉은 넥타이 정장과 검은색 인민복 차림이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과 5월 2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에 인민복을 입고 등장했다.

지난 3월 말과 5월 초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만났을 때도 인민복을 입었다.

다만 이번 북미정상회담에 등장한 인민복은 남북정상회담과 북중정상회담때와 달리 줄무늬가 없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었다.

일부는 북한의 정상국가화를 지향하는 김 위원장이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처럼 미국 대통령과의 첫 만남에 정장을 입고 나올 것이라 관측했지만, 이번에도 역시 인민복을 입고 미국과의 담판에 나섰다.

양복 대신 사회주의 국가의 대명사인 인민복을 택한 데에는 이번 정상회담의 주도권을 북한이 쥐고 있다는 인상을 주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양복 대신 사회주의 국가의 대명사인 인민복을 택한 데에는 이번 정상회담의 주도권을 북한이 쥐고 있다는 인상을 주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의 인민복은 북한 주민들에게 매우 친숙한 차림이다. 김 위원장은 북한 내에서 공개활동을 할 때 대부분 인민복을 착용한다. 인민복이 아닌 정장 차림은 지난해와 올해 1월 1일 신년사 등 손에 꼽을 정도로 적다.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먼저 도착한 김 위원장은 왼손에는 검은색 서류철 가방을, 오른손에는 안경을 들었다.

김 위원장을 수행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검은색 투피스 차림이었다. 김 위원장과 같이 검은색으로 드레스코드를 맞춘 것으로 보인다.

노광철 인민무력상은 양복을 입은 다른 수행자들과는 달리 군복을 입어 시선을 끌었다. 대장 계급장을 달고 군모를 쓴 노광철은 안경을 낀 모습이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