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알쓸다정
[공감신문 알쓸다정] 병원 없이 신속 탈출! ‘다래끼 빨리 낫는 법’‘알아두면 쓸 데 있는 다정한 정보’...다래끼의 원인과 종류부터 올바른 대처법까지

[공감신문] 다래끼는 피곤하거나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찾아오는 눈의 감기와 같은 병이다. 눈물샘과 보조샘의 감염으로 인해 눈꺼풀 주위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그냥 두어도 시간이 지나면서 저절로 치유돼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 단계에는 안과를 방문하지 않아도 괜찮다.

그러나 관리를 잘못 해줄 경우 병의 진행에 따라 눈을 깜빡이기도 어려울 정도로 심각해질 수 있다.

병을 악화시키는 원인은 주로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는 데 있다. 세균이 가득한 손으로 환부를 만지면 염증이 차면서 눈이 부어오르게 된다. 심각한 경우 환부를 절개하는 치료까지 필요하다.

눈에 먼지 하나만 들어가도 그렇게 아픈데 칼을 댄다니, 아무리 마취를 한다지만 정말 끔찍하다. 상상만 해도 고통스러운 이 상황을 겪지 않을 수 있도록 올바른 다래끼 대처법을 알아보자.


■ 다래끼의 원인과 종류

생김새부터 끔찍한 이 균은 다래끼의 주원인인 포도상구균이다. [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다래끼의 주원인은 포도상구균 감염이다. 다래끼가 유행하는 환절기에 더러운 손으로 눈을 만지는 게 가장 흔한 감염 경로다.

다래끼는 기온이 높아 세균활동이 왕성하고 물놀이 등 세균감염에 노출될 위험이 높은 여름철에 주로 발생한다.

비위생적인 렌즈를 착용하는 것이나 유통기한이 지나 상한 화장품을 눈가에 사용하는 것도 다래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밖에도 과로로 인한 피로, 체력이나 면역력 저하 등은 다래끼 발병 가능성을 키운다.

다래끼의 종류에는 눈꺼풀 겉과 속에 생기는 외맥립종과 내맥립종, 작은 콩처럼 덩어리가 지는 산립종의 세 가지가 있다. [freePik]

눈꺼풀에는 짜이스샘, 몰샘, 마이봄샘 등 여러 분비샘이 존재한다. 이곳에 감염이 발생하면 다래끼가 생기는 것인데, 어떤 분비샘에 균이 침투하느냐에 따라 병의 종류가 달라진다.

다래끼는 크게 외맥립종, 내맥립종, 산립종의 세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짜이스샘이나 몰샘의 감염은 눈꺼풀 바깥쪽에 염증이 생기는 외맥립종을 유발한다. 마이봄샘이 균에 감염되면 눈꺼풀 안쪽에 염증이 생겨 많은 통증을 유발한다. 이 경우를 내맥립종이라 부른다.

마지막인 산립종은 균의 감염이 아닌 피지의 축적으로 생긴다. 콩다래끼라고도 불리는 산립종은 눈에 조그맣지만 딱딱한 응어리가 지는 것을 의미한다.

피지가 주변 조직을 누르면서 퍼져 염증을 일으키고 그 결과 피지 주변에 응어리가 생기게 되는 것이다.

콩다래끼가 동일한 부위에서 자주 재발되는 경우에는 피지샘암과 같은 악성종양이 아닌지 확인하기 위해 병원의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 다래끼 빨리 낫는 법

흐르는 물에 다래끼가 난 눈과 손을 깨끗이 씻어주자. [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따갑고 간지러운 다래끼의 증상을 빨리 없애기 위한 몇 가지 방법을 알아보자.

다래끼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손으로 만지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감염성 염증인 다래끼는 더러운 손으로 눈을 만지면 증상이 빠르게 악화된다.

그러니 의식적으로 눈을 만지지 않으려 노력하고, 자신도 모르는 새 만질 수 있으니 손을 자주 씻어주는 게 좋다.

다음으로는 온찜질이 있다. 다래끼가 난 부위의 주변을 온찜질 해주면 혈관이 이완되어 혈액순환이 원활해진다. 이는 눈꺼풀의 기름 배출을 돕고 모공과 눈물샘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게 해준다.

온찜질팩의 온도는 40도 정도, 찜질하는 시간은 15~20분가량이 적절하다. 횟수는 하루 5회 정도를 권장한다고 한다.

감염된 부위를 세척해주기 위해 식염수나 물로 씻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항생제는 조금 더 확실한 방법이지만, 내성을 키울 수 있으니 꼭 약국이나 병원의 처방을 받은 후 사용하자. [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항생제를 사용하면 좀 더 확실하게 다래끼를 잡을 수 있다. 이때 먹는 항생제보다 점안하는 항생제 안약이 효과적이다.

그러나 치료 효과가 좋은 만큼 유익균을 죽이거나 내성을 키우는 부작용이 있으니 증상이 심할 때에 한해 약국이나 병원의 처방을 받고 사용해야 한다.

술과 기름진 음식은 절대 금물이다. 다래끼의 정체성이 ‘염증’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염증을 악화시키는 술과 기름진 음식이 독과 같다는 것을 금방 이해하실 수 있을 것이다.

피해야 하는 음식이 있듯이, 다래끼에 좋은 음식도 물론 있다. 염증을 없애는 작용을 하는 소염 음식이다. 소염 음식에는 연근, 생강, 해조류, 알로에, 마늘, 감자, 무 등이 있다.

다래끼가 났을 때에는 렌즈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다래끼가 났을 때에는 렌즈 착용을 피해야 한다. 세균의 부산물이나 눈의 분비물이 렌즈에 달라붙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경우라면 눈 밖으로 빠져나가는 물질들이 다래끼로 인해 눈 안에 오래 머물게 되므로 각막염과 같은 다른 합병증을 유발할 위험이 크다.

눈에 자극을 주는 눈화장 역시 다래끼가 완전히 없어지기 전까지는 하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마지막으로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체력과 면역력 저하가 다래끼의 주 원인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를 회복해줘야 한다.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해주면 병이 낫는 속도가 훨씬 빨라진다.

염증이 유관상으로 크게 보이고 심한 통증과 열감을 동반한다면 자가 치유의 단계를 넘어섰을 수 있다. 무섭다고 피하지 말고 꼭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주길 바란다.

통념과 달리 다래끼는 전염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 다래끼에 걸린 친구를 피하지 말자. [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혹시나 해서 덧붙이지만 염증을 빨리 배출하겠다고 손으로 짜서는 절대 안 된다. 이는 2차 감염으로 번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소독한 면봉이나 솜 등을 이용한 방법도 마찬가지다.

따갑고 간지럽겠지만 염증이 스스로 배출될 때까지 인내심을 가지고 참아야 한다.

널리 알려져 있는 다래끼와 전염과의 잘못된 상관관계도 바로잡을 필요가 있겠다.

흔히들 다래끼를 만지면 전염이 된다고 알고 있고, 심할 경우 쳐다보기만 해도 옮을 것 같다고 하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다래끼는 결막염과 같은 바이러스 감염이 아니기 때문에 옮지 않는다.

다래끼에 걸리는 가장 큰 이유는 병균으로 가득한 손이니, 다래끼가 났던 나지 않았던 비누를 사용해 손을 깨끗하게 씻어주자.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