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대상포진 환자, 여름철 가장 많아…"면역력 유지 주의해야"지난해 대상포진 환자 71만명으로 5년만에 23% 증가…내원환자 매년 8월 최고 기록
대상포진이 여름철 특히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당부된다.

[공감신문] 몸을 살짝 느끼기만 해도 수십 개의 바늘이 찌르는 것처럼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는 질환 '대상포진'은 여름철 특히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당부된다.

1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대상포진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71만1442명으로, 2012년(57만7157명)과 비교하면 5년 만에 약 23%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통상적으로 여름에 환자가 늘어나는 모습이 관찰된다.

지난해 기준 1월 대상포진 환자는 7만624명에서 8월 8만9465명으로 26% 이상 급증했다. 최근 3년간(2015~2017) 집계를 봐도 해마다 8월이 되면 대상포진으로 병원 진료를 받는 환자 수가 연중 가장 많았다.

대상포진 단계별 증상

대상포진은 어린 시절 수두를 앓고난 뒤 신체에 남아있던 수두바이러스가 몸의 저항력이나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다시 활성화되면서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신경을 따라 바이러스가 발발하면서 피부 발진과 통증을 일으키는 증상을 나타내는데, 환자에 따라서는 옷깃만 스쳐도 발작적인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특히 중·장년층은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취약한 탓에 대상포진 발병이 더 쉽게 나타난다. 지난해에도 대상포진으로 진료받은 71만명의 환자 가운데 절반을 훌쩍 뛰어넘는 44만명(62%)은 50대 이상이었다.

50대 이상 환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50대가 17만9376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14만2260명), 40대(11만5959명), 70대(8만5861명) 순으로 이어졌다.

대상포진 발병을 막기 위해 특히 무더운 여름철에는 과로를 삼가하고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는 등 면역력 유지에 힘써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건강한 식습관과 지속적인 운동도 대상포진을 막기 위해 중요하다.

의심증상이 나타났다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wikimedia/CC0 creative commons]

감기 기운이 돌고, 넓은 띠 모양으로 군집을 형성하는 피부 발진과 물집 등이 생기면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대상포진을 의심해봐야 한다.

대상포진은 조기에 항바이러스제 등을 통한 치료가 행해져야지만 이후 신경통 등의 합병증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에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초기에 진단이 어렵고 합병증 위험이 크기 때문에 50대 이상이 되면 예방백신을 접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백신을 맞는다고 해서 대상포진을 100%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백신을 맞은 후 대상포진에 걸리면 맞지 않았을 때보다 통증도 줄어들뿐더러, 신경통 등 합병증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