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6.13 지방선거·국회의원 재보선, 자정께 승부 갈린다”오후 6시30분께 전국 1만4134곳 투표소서 개표...실시간 개표 공개 예정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전 강원 춘천시 중앙로 대한적십자사 강원도지사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한표를 행사하고 있다.

[공감신문] 13일 오전 6시부터 전국에서 동시에 실시되고 있는 6.13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결과가 자정께 도출될 전망이다.

전국 1만4134곳 투표소에서 일제히 진행 중인 투표는 이날 오후 6시에 종료된다. 투표함은 구·시·군 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로 이송된 후 개표된다.

개표 시작은 약 오후 6시30분 정도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오후 7시30분께 실시간 개표 집계현항이 공개된다. 개표 시간은 각 지역 선관위마다 다소 차이나기에 당선자 윤곽 확인 시점도 조금씩 격차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먼저 당선자 승부가 갈리는 선거는 광역자치단체장으로 보인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전국 17곳에서 치러지는 광역자치단체장 선거는 오후 10시30분 정도면 당선자 윤곽이 잡힐 예정이다.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초등학교 교육문화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하고 있다.

국회의원 재보선은 광역단체장보다 1시간가량 늦은 오후 11시30분부터 후보들의 희비가 갈릴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재보선은 이전과 달리 지방선거와 동시에 진행되기에 개표속도가 다소 늦을 수 있다.

226명의 지역일꾼을 뽑는 기초자치단체장 선거 결과는 자정을 넘겨야 결과가 서서히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모든 투표 결과는 시·군·구 선관위마다 개표시간·개표속도에 차이가 있고, 개표관리 인력도 다르기에 당선자 당락 시점은 조금씩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중앙선관위에 의하면 현재 전국의 개표소는 총 254개며 개표관리 인력은 10만여명이다. 투표지 분류기는 총 2600여대가 투입됐다.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1동 제2 투표소가 설치된 원천중학교에서 유권자들이 줄지어 투표하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단위별 당선자 윤곽 시점은 차이가 생길 수 있다”며 “몇몇 접전지역은 14일을 넘어 새벽이 돼야 당선자가 확정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방선거는 총 4016명의 지역일꾼을 뽑는다. 선출 규모는 광역단체장·교육감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824명, 기초의원 2927명, 교육의원 5명 등이다.

재보선 지역은 총 12곳으로 서울 노원병, 서울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인천 남동갑,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갑, 충남 천안병, 전남 영암·무안·신안, 경북 김천, 경남 김해을 등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