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북일정상회담 성사될까…日언론 “아베, 8월 평양방문 검토”김정은, 북일회담에 긍정적 반응 보여…국제회의에서 회동하는 방안도 고려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북일정상회담에 긍정적인 자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본 정부는 회담의 본격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일정상회담에 긍정적인 입장을 전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평양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현지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8월께 방북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었다.

14일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2일 개최된 북미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도 좋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 위원장의 의향이 미국 정부로부터 복수의 경로로 일본 정부에 전달됐다”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에 따라 일본 정부는 북일정상회담의 본격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인 납치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공동성명에는 이와 관련된 안이 포함되진 않았다.

산케이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면 경제 제재는 풀리지만, 본격적인 경제 지원을 받고 싶다면 일본과 협의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의 말을 김 위원장에게 전했다”고 보도했다.

또 ‘아베 총리와 납치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한, 지원에는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이러한 설명을 들은 김 위원장이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 긍정적 자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북미 간 물밑 접촉에도 북한 측이 북일 협의에 긍정적인 자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매체인 요미우리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그동안 북일정상회담을 실현하기 위해 양국 정부 관계자가 여러 번 물밑 협상을 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는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 등에 대한 사전협상으로 보인다”며 “아베 총리가 8월께 평양을 방문하는 안, 그리고 9월 국제회의를 이용해 회담하는 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북일정상회담에서 어떤 수위로 언급했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이에 NHK는 실제 협의에 이를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의 8월 방북이 어려울 경우에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김 위원장이 참석하면 그때 두 정상이 만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아울러 오는 14~15일 몽골에서 열리는 국제회의 ‘울란바토르 대화’에서도 북한 당국자와의 접촉을 모색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 회의에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의 참사관급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납치피해자 재조사를 시행한다면 일본 측도 참가하는 등 실효성 확보방안을 최소 조건으로 제시할 방침이다.

그러나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생각을 나타내고 있으면서도 북한의 공식적 입장이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된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반도 정세를 둘러싼 '재팬 패싱' 논란이 심화되자 일본은 북한과의 접촉을 여러 경로로 모색하고 있다.

북일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긍정적인 보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북미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납치 문제에 대해 어떤 수위로 언급했는지를 파악하고 실제 협의에 이를 수 있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NHK는 “북한은 납치문제가 해결된 사안이라는 자세를 바꾸지 않고 있어 정부 내에선 북한의 긍정적 반응을 끌어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와 협의에 난항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북한이 일본 납치 피해자의 전원 귀국을 요구하는 일본 정부 방침에 응한다고 하더라도, 어떤 반응을 보일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북미회담에서 납치문제가 거론됐으니 공은 (이제) 일본에 왔다. 일본이 주체적으로 노력해 갈 것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한 정상회담에서 자신이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북미회담의 공동성명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는 포함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와 관한 북미 간 후속협의 상황을 주시하면서 향후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