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민주평화당
평화당 김경진 의원, 지방선거 결과 책임지고 선대위원장·최고위원 사퇴"중책 맡게 해주셨지만, 기대했던 결과 내놓지 못해...평당원으로 봉사할 것"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 / 고진경 기자

[공감신문]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평화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김경진 의원이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김경진 의원은 14일 ‘김경진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사퇴의 변’이라는 논평을 통해 당원과 평화당 후보자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며 선대위원장과 최고위원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알렸다.

특히, 평화당이 창당한 지 4개월 밖에 되지 않는 신생 정당이지만, 이번 선거를 통해 확인된 바가 크다는 설명도 내놨다.

김 의원은 “선거기간동안 당원 동지 여러분들과 후보님들께서 보여주신 열정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우리 민주평화당은 비록 창당된 지 4개월밖에 되지 않은 신생정당이지만 이번 선거를 통해 하나임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선거에서 승리를 거두지는 못했지만 호남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당임을 당당히 내세울 수 있었다. 저는 우리 당원 동지 여러분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그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선거였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열심히 싸워주신 후보자 여러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6.13 지방선거 필승 결의대회

다만, 김 의원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결과만큼은 선대위원장으로서 송구스럽다며 안타까운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당원 동지 여러분의 기대와 염원에 미치지 못해 정말 송구하다. 제게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라는 중책을 주셨지만, 제 부족으로 인해 더 나은 결과를 내놓지 못했다”고 말했다.

실제 평화당은 광역단체장을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으며, 선거 초기 세웠던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선거에서 절반 당선이라는 목표를 지킬 수 없는 결과를 얻었다.

김 의원은 이 모든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며, 책임의 대가로 선대위원장과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겠다고 역설했다.

앞으로는 평화당의 발전과 미래를 위해 백의종군해, 평당원으로써 당과 당원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계획도 내보였다.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

그는 당과 당원이 아닌 유권자인 국민에게도 사의를 표했는데 “선거기간 동안 보여주신 사랑과 성원, 참으로 감사했다. 유세차를 향해 손 흔들어 주시고 박수쳐주시던 그 모습 하나하나를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민 여러분의 염원대로, 남북 평화와 적폐 청산이라는 시대적 과제에 저희 민주평화당도 열과 성의를 다해 돕겠다. 그러니 기억해주시기 바란다. 평화당은 제대로 된 야당의 역할을 하는 정당이 될 것이다. 권력의 폭주를 견제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비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